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태경 "박 대통령 탄핵 실패하면 비박들 정계은퇴해야"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 후 비박계 일부가 동요하고 있는 것과 관련,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사진)은 "동요가 있는 가장 큰 이유는 소위 비박 리더라는 분들이 굉장히 우유부단하기 때문"이라며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 등을 비난했다.
 
하 의원은 지난달 30일 오후 tbs 라디오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비박계 내에서) 흔들리는 분들이 조금 있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명백히 탄핵을 해야 된다고 이야기 한 분도 지금 뭐 침묵을 한다든지, 리더가 자기의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리더로서 자격이 있는 건데..."라며 박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 후 침묵을 지키고 있는 김무성 전 대표를 꾸짖었다.
 
진행자가 '(리더가) 김무성 전 대표를 가리키는 거냐'고 묻자, 하 의원은 "뭐 리더들 다에요. 제가 볼 때는... 대부분이 지금 시점에 있어서 탄핵에 입장을 분명히 밝히지 않고 있고 대통령 담화 이후에, 그래서 저는 비박이 이렇게 탄핵에 실패하면 소위 비박들은 정계은퇴해야 한다. 저는 그런 얘기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국정을 안정화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을 비박이 스스로 걷어차 버리면, 이게 뭐 정치할 이유가 뭐가 있냐"고 덧붙였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