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표창원 "박영수 특검, 수사능력과 정의감에 전혀 문제 없다. 믿어도 된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할 박영수 특검과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 우병우 전 수석의 친분 논란에 일침을 가했다.
 
표 의원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트위터에 "박영수 특검이 누구랑 친하고 같이 근무했고 하는 식으로 평가하자면 저는 모친이 이명박(전 대통령)과 같은 모임이었고, 강신명 전 경찰청장, 새누리당 윤재옥 의원 및 이만희 의원의 대학 후배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박영수 특검에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는 일부 야당 의원들에게 의혹의 눈초리를 거두라는 충고를 한 것이다.
 
표 의원은 이어 "한국 사회에서 한 두다리 건너 아는 사람 너무 많죠. 수사 지켜보시죠"라며 "박영수 특검 관련 문의가 많아 법조계 내외 및 진보적 법조 언론인 등에게 확인한 바, 수사능력과 소신 독립성 및 정의감과 진실규명 의지에 전혀 문제 없다는 것이 중론입니다. 믿어주시죠. 다만 특검보와 수사인력에 경찰 정예요원들 꼭 필요하다는 의견들이 많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같은 날 자신의 트위터에 "국민의당이 추천하고 박근혜 대통령이 선택한 박영수 특검. 박영수 중수부장 시절 최재경 중수부 과장"이라며 "우병우 전 수석의 심복인 국정원 최윤수 2차장을 양아들이라고 호칭할 정도의 매우 가까운 사이다. 특검 수사 잘 될까요?"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