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재명 돌풍, 반기문 제치고 차기 대통령 적합도 2위 올라서

 
이재명 성남시장(사진)이 차기 대통령 적합도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최순실 국정파문 정국에서 연이은 강경 발언으로 야권 대선주자로서 선명성을 강조해온 이 시장의 인기가 단순한 거품이 아닐 수도 있다는 방증이다.
 
여론조사기관 '리서치뷰'가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 다음날인 지난달 30일 오전, 전국 성인 휴대전화 가입자 1091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다.
 
조사 결과, 차기 대통령 적합도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3.8%로 선두를 달렸다.
 
문 전 대표는 10월 정기조사 때보다 0.7%p 올랐다.
 
'리서치뷰'가 처음으로 후보에 올려 조사한 이재명 성남시장은 17.2%의 지지를 얻어, 15.2%에 그친 반기문 총장을 오차범위 내에서 앞서며 2위를 차지했다.
 
반 총장은 전달 조사 때보다 4.2%p 떨어졌다.
 
4위인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4.5%p 떨어진 6.9%로 한자리 숫자로 내려앉았다.
 
이어 박원순(5.8%) 손학규(5.4%) 오세훈(3.5%) 유승민(3.2%) 등의 순이다. 무응답은 19.1%였다.
 
문재인 전 대표는 30대(43.5%)와 40대(32.5%)에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고, 지역적으로는 서울(26.5%) 경기·인천(22.0%) 호남(22.9%) 부산·울산·경남(31.6%) 등에서 선두를 달렸다.
 
이재명 시장은 20대(30.3%)와 충청(22.1%) 대구·경북(22.5%)에서 선두를 달렸다. 경북 안동 출신이라는 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반기문 총장은 50대(23.6%)와 60대(29.0%), 그리고 강원·제주(26.0%)에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다.
 
정당별로는 새누리당 지지층의 51.6%가 반기문 총장을 지지했다.
 
민주당 지지층은 문재인(51.0%) 이재명(20.2%) 박원순(8.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국민의당은 안철수(31.1%) 이재명(19.6%) 손학규(10.4%) 등의 순이다.
 
정의당 지지층은 이재명(35.6%) 문재인(23.0%) 박원순(11.5%) 등의 순으로 지지 의사를 표시했다.
 
뚜렷한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반기문(22.9%) 이재명(12.9%) 등의 순으로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