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기환, 영장 청구되자 호텔방서 자해

현기환

현기환

부산 해운대 관광리조트(엘시티)사업과 관련해 알선수재 등의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된 현기환(57)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30일 부산진구 L호텔에서 자해했다.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30분쯤 L호텔에서 현 전 수석이 자해했다는 신고가 112로 접수됐다. 현 전 수석의 보좌관이 17층 객실 욕조에서 자해한 현 전 수석을 발견해 호텔 데스크에 연락했고, 호텔 측이 경찰에 신고했다. 현 전 수석은 커터 칼로 왼쪽 손목 두 곳을 그어 길이 7㎝, 깊이 1㎝의 상처가 난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호텔 간호사가 붕대로 응급조치를 했고 119구급대가 병원에 후송했다. 객실 테이블에는 마시다 남은 양주와 맥주가 있었다.

현 전 수석은 검찰이 이날 뇌물수수와 알선수재,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한 소식을 듣고 자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엘시티 사업과 관련해 범죄 단서가 포착된 현 전 수석을 지난달 29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12시간 동안 조사했다. 현 전 수석은 검찰 조사 직후 이 호텔에 투숙했다.
 
관련 기사

현 전 수석은 엘시티 사업과 관련한 알선을 하거나 영향력을 행사하고, 시행사의 실소유주 이영복(66·구속기소) 회장에게서 수억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받은 금품에는 이 회장의 차명계좌에서 현 전 수석의 계좌로 넘어간 수표와 골프·술 접대, 상품권 등이 포함됐다고 한다. 현 전 수석이 18대 국회의원(2008~2012년)을 역임한 데다 지난 6월까지 1년가량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재직할 때 엘시티 사업에 부당하게 개입해 금품 제공에 대가성이 있다고 검찰은 판단했다.

부산=황선윤·최은경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