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영수 “지위고하 막론 수사”…박 대통령 “검찰 노고 고맙다”

박영수 변호사가 30일 특별검사에 임명된 뒤 서울 서초동 법무법인 강남 사무실에서 취재진에게 “오로지 사실만 바라보고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오종택 기자]

박영수 변호사가 30일 특별검사에 임명된 뒤 서울 서초동 법무법인 강남 사무실에서 취재진에게 “오로지 사실만 바라보고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오종택 기자]

“나(현직 대통령)를 수사하라.”

박근혜 대통령이 30일 ‘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을 수사할 특별검사로 서울고검장을 지낸 박영수(64·사법연수원 10기) 변호사를 선택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야당이 추천한 후보 2명 중 박 변호사를 특검으로 임명했다”며 “박 대통령은 특검 수사가 신속하고 철저하게 이뤄지길 희망하고 고생한 검찰 수사팀의 노고에 고맙다는 뜻을 밝혔다”고 발표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박 대통령은 특검 수사가 시작되면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특검의 직접 조사에도 응해 사건 경위를 설명할 예정”이라며 “특검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사건의 진상이 밝혀지고 책임이 가려지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박 특검은 임명 직후인 이날 오후 4시45분 서울 서초동의 법무법인 ‘강남’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난 극복의 최전선에 서 있다는 인식 아래 성심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국가적으로 엄중한 시기에 중책을 맡아 무거운 심정이나 오로지 사실만을 수사하겠다. 결코 좌고우면 안 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박 특검은 자신이 임명된 것에 대해 “국민 주권 명령에 의한 것”이라며 “수사 영역을 한정하거나 대상자의 지위 고하를 고려하지 않고 일체의 정파적 이해관계 역시 고려하지 않겠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김기춘 전 비서실장 관련 의혹이나 ‘세월호 7시간’ 의혹은 특검법에 명시돼 있지 않은데.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수사할 것이다.”
준비 기간 20일 동안 검찰 수사가 적극적으로 진행되길 원하나.
“검찰의 수사는 그치면 안 된다. 필요하면 (수사 기록을) 이첩하면 된다. 검찰과는 경쟁이 아니라 서로 도와 가며 수사할 것이다.”

박 특검은 재계를 상대로 한 굵직한 수사를 여럿 지휘하며 ‘재계의 저승사자’란 별칭을 얻었다. 지난 2006년 3월 말 시작한 현대차그룹 비자금 수사 당시 대검 중수부장으로서 정몽구(78) 회장을 1200여억원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같은 해 론스타의 외환은행 헐값 인수 사건 수사 때도 총 91건의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사건 관련자 630여 명을 소환 조사하는 등의 진기록을 만들어냈다. 이 때문에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면 열 한 번 찍는 스타일”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박 대통령이 야 3당의 특검 추천 하루 만에 박 특검을 신속히 임명한 배경에 박 특검과 최재경(54) 청와대 민정수석이 노무현 정부 때 대검 중수부에서 한솥밥을 먹은 인연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다.
최 수석과의 관계에 관심이 많다. (두 사람이) 죽고 못사는 사이라는데.
“대검 중수부장 때 최 수석이 중수 1과장이었다. 검찰 선후배 관계다.”
단순 선후배인가.
“뭘 알고 싶나. 수사에 영향이 전혀 없다. 원칙에 따라 한다.”

우병우(49) 전 민정수석과 가까운 사이인 최윤수(49) 국정원 2차장과 절친하다는 점이 거론되자 박 특검은 “그런 우려는 하지 마라. 그럴 거면 제가 특검이 되지도 않았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에 대한 강제수사나 김기춘 전 비서실장에 대한 수사 가능성 등에 대해서도 “예단하지 않고 수사 기록을 보고 수사 상황에 따라 결정해 필요하다면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박 특검은 이날부터 특검보 후보 물색에 나섰다. 당장 8명의 후보를 선정해 대통령에게 이 중 4명의 임명을 요청해야 한다. 특검보는 7년 이상의 법조인 경력이 있는 변호사 중에서 선발된다. 파견 검사들은 차장·부장검사급 및 평검사들로 선임된다. 이와 관련해 박 특검은 과거 손발을 맞췄던 검찰 후배들의 조언도 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강력·특수통으로 분류되는 박 특검의 검찰 내 인맥으로는 ‘롯데그룹 경영 비리’ 수사를 지휘한 이동열(50) 서울중앙지검 3차장, 여환섭(48) 대검 반부패부 선임연구관,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윤대진(52) 부산지검 2차장 등이 꼽힌다.

글=김정하·오이석·김나한 기자 kim.nahan@joongang.co.kr
사진=오종택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