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내년 6월 조기 대선 땐 ‘수퍼 선거’ 가능성

정치권에서 거론되는 시나리오처럼 박근혜 대통령이 실제 퇴진하고 내년 조기 대선이 가시화될 경우 이번 대선은 ‘수퍼 선거’가 될 가능성이 생겼다.

박 대통령의 4월 퇴진과 6월 대선론에 무게가 실리는 가운데 6월에 대선이 치러진다면 광역지방자치단체장들이 대거 선거에 뛰어들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들이 대선에 나서면 해당 지자체장 선거는 선거법에 따라 조기 대선과 함께 치르게 된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30일 실제 질서 있는 퇴진을 통해 ‘내년 4월 사퇴, 6월 대선’이라는 일정을 제시했다. 야권은 “질서 있는 퇴진 협상에 임하지 않는다”며 탄핵을 강행할 뜻을 밝혔지만 탄핵을 통해 박 대통령이 물러나는 일이 생기더라도 4월께가 유력하다. 결국 어떤 방식이 되든 내년 대선은 대통령 궐위(闕位) 60일 이후인 6월로 수렴될 가능성이 크다는 뜻이다.

중앙선거관리위 관계자는 “만약 현직 단체장들이 직을 버리고 6월 대선에 출마할 경우 임기가 1년 이상 남아 해당 지역에선 보궐선거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며 “해당 지자체장 선거는 선거법에 따라 일찍 치르게 되는 대선과 함께 실시된다”고 말했다. 선거법에는 단체장이 사퇴해 임기가 1년 이상 남으면 보궐선거를 치러야 한다.
왼쪽부터 박원순, 안희정, 이재명, 남경필.

왼쪽부터 박원순, 안희정, 이재명, 남경필.

현재 여야의 대선후보군에는 민주당 소속인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을 비롯해 무소속 남경필 경기지사, 새누리당 소속 원희룡 제주지사 등이 포함돼 있다. 당내 경선까지는 직을 유지한 채 참여할 수 있지만 대선후보로 확정되면 당연히 현직에서 물러나야 한다. 경선 과정부터 대선에 전념하기 위해 사임할 가능성도 있다. 경우에 따라 6월 대선에서 대통령과 함께 서울시장·경기지사·충남지사·성남시장·제주지사 등을 함께 뽑게 될 수도 있다는 뜻이다.

실제로 2012년 대선을 앞두고 당시 민주당 소속이던 김두관 경남지사는 지사직을 던지고 당내 경선에 참여했다. 그러나 김 전 지사의 사퇴로 실시된 경남지사 보궐선거에서 새누리당 소속 홍준표 지사가 당선됐다.

박원순 시장 측 관계자는 “일단 대통령 탄핵에 전념할 뿐 대선 일정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면서도 “서울시장 3선의 전례가 없고 그렇다고 직을 버리고 대선에 뛰어들었다가 역풍에 직면할 수 있다는 고민이 있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남경필 지사 측은 “‘반드시 남 지사가 나서야 한다’는 여론이 형성된다면 몰라도 그렇지 않다면 부담이 될 것”이라고 했다. 안희정 지사측은 "지금은 오직 국민의 명령을 정치권이 어떻게 받들것이가에 집중해야 할 때다. 대선일정 역시 필요한 때에 국민께서 지혜를 모아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