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탄핵은 일단 막고보자…‘4월 퇴진론’ 치고나온 친박

최순실 국정 농단 친박의 시나리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오른쪽)는 30일 진퇴를 국회에 맡기겠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와 상관없이 야당이 탄핵을 추진하기로 한 데 대해 “실천하면 내가 뜨거운 장에 손을 지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박종근 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오른쪽)는 30일 진퇴를 국회에 맡기겠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와 상관없이 야당이 탄핵을 추진하기로 한 데 대해 “실천하면 내가 뜨거운 장에 손을 지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박종근 기자]

새누리당 친박계가 박근혜 대통령의 내년 4월 퇴진론으로 탄핵 저지를 위해 총력전에 들어갔다.

친박계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30일 의원총회 직후 “박 대통령이 헌법에 보장된 임기를 채우지 않고 중간에 퇴진하겠다고 했으니 이제 국회가 답해야 한다”며 여야 간 조기 퇴진 로드맵에 대한 합의를 촉구했다. 야권이 임기 단축 협상을 거절하고 탄핵 방침을 재확인하자 그는 “그 사람들이 그것(탄핵)을 실천하면 뜨거운 장에 내 손을 집어넣고 지지겠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야당은 국민과 기자들 앞에서 실천하지 못할 거짓말을 많이 했다. 며칠 뒤에 또 말을 바꾸는지, 안 바꾸는지 장 지지기 내기를 한번 하자”고도 했다.

친박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질서 있는 4월 퇴진론’은 “친박계 핵심들이 2주간 공을 들여 내놓은 작품”이라며 “이 방법이 보수를 살리는 마지막 기회”라고 말했다. 여기엔 ‘탄핵만은 절대 안 된다’는 친박계의 절박함이 자리 잡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 친박계 핵심 의원은 “대통령이 명예롭게 퇴진해야 우리도 유지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탄핵당할 경우 친박 핵심 의원들까지 폐족(廢族)으로 몰려 정치 생명에 치명타를 입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라고 한다.

이날 비공개 의총에서 조원진 최고위원은 “내년 4월 30일 대통령 퇴진을 당론으로 정하자”고도 제안했다. 그러면서 “주류·비주류 6인(친박 원유철·정우택·홍문종, 비박 김재경·나경원·주호영) 중진협의체에서 비상대책위원장을 선정하면 현 지도부는 물러나겠다. 그 전제는 비상시국위원회의 해체”라며 역공에 나섰다고 참석자가 전했다.

친박계가 장악한 당 지도부는 이정현 대표가 예고한 12월 21일 전까진 사퇴하지 않겠다고 버텨왔다. 중진협의체가 선정하는 비대위원장에 대해서도 “최고위에서 논의하겠다”는 정도였다. 이 카드들을 다 포기하는 대신 탄핵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는 비주류의 비상시국위의 해체를 요구한 것이다. 이장우 최고위원은 “탄핵 가담자는 보수세력으로부터 험난한 일을 겪을 것”이라며 “탄핵 주장이 계속되면 지도부 사퇴는 없다. 탄핵 찬성자는 당을 떠나라”고 비상시국위에 각을 세웠다.

비대위 체제를 수용한 듯한 발언을 한 것은 ‘이 대표와 대화하지 않겠다’는 야당을 임기 단축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한 고육책이란 해석도 있다. 실제 이 대표는 야당과의 협상 테이블에서 물러나 있고, 정진석 원내대표 혼자 총대를 멘 상황이다. 친박계 김태흠 의원도 의총에서 “친박이 아닌 분을 비대위원장으로 선출해야 한다. 친박 비대위원장을 야당이 인정하겠느냐”고 말했다.

친박계는 탄핵 사태를 모면하면 반전의 기회가 찾아올 수도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

내년에 조기 대선을 치르다 보면 정치적 지분을 확보할 수 있다는 계산도 친박계 내부에 존재한다. 친박계 박찬우 의원은 “보수대연합을 만들어 보수에서 국가 지도자가 나올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친박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당내 영입을 주도해 범보수 후보로 세워 대선에서 승리하면 영향력을 유지할 수 있다는 얘기도 여전히 나온다. 그러나 비박계 장제원 의원은 “반 총장이 들어올 때까지 시간을 끌겠다는 정치적 계산이 성공할 가능성은 제로”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비박계 의원도 “반 총장이 친박계를 선택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글=이충형 기자 adche@joongang.co.kr
사진=박종근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