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심 없다는 대통령, 공소장엔 ‘최순실 비리’ 6차례 개입

최순실 국정 농단 3차 대국민담화 논란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사심’이었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오직 국민을 위해” “제 사익을 추구하지 않고” “작은 사심조차 품지 않고” 등의 표현을 사용했다. 그러면서 “다만 주변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건 잘못”이라고 덧붙였다. 법조계의 한 인사는 “대통령 담화는 결국 ‘내가 먹은 건 한 푼도 없고 나도 최순실에게 속았다’로 요약된다”며 “제기된 혐의를 빠져나가려는 의도가 노골화된 담화문으로 곳곳에서 법률가의 냄새가 난다”고 말했다. 법조계에선 향후 특검과 재판 과정에서 실제로 이 ‘사심’ 여부가 범죄 의도·고의 등과 연결되면서 최대 쟁점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사심이 없었다”는 박 대통령의 말은 과연 사실일까. 우선 법리적 관점에서, 최씨 등의 공소장을 보면 박 대통령은 ‘40년 지기’인 최씨가 이득을 챙기는 과정에서 여섯 차례나 개입, 막강한 권한을 행사했다. 또 범죄 흐름도 ‘최씨 부탁→대통령 힘 행사’로 일관됐다. 이에 대해 특수부 검사 출신 한 변호사는 “공소 사실을 보면 박 대통령은 최씨를 위해 직접 뛰었다. 이게 사심이 아니면 뭐가 사심이냐”고 지적했다.

검찰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최씨의 딸 정유라(20)씨의 친구 부모 업체(KD코퍼레이션)까지 손수 챙겼다. 덕분에 이 회사는 지난해 2월~올해 9월 현대차에 10억5990여만원의 제품을 납품했고 최씨는 그 대가로 이씨로부터 5162만원(1162만원짜리 샤넬 백 1개 포함)의 금품을 챙겼다. 또 박 대통령은 “(최씨 회사인) 플레이그라운드가 현대차와 KT의 광고사로 선정되게 하라”고 직접 지시하기도 했다.

한 부장검사는 “박 대통령의 대리 처방·차명 진료 사건도 ‘사익·사심’과 관련이 있어 보인다”고 주장했다. 최근 청와대가 2014년 3월~올해 8월 태반·감초·마늘주사 300여 개를 구입한 사실이 새롭게 밝혀져, “대통령의 개인 미용 용도로 쓰인 게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법조계에선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도 박 대통령의 ‘사심’과 동떨어져 있지 않다는 의견이 많다. 부장판사 출신 한 변호사는 “특검의 수사를 통해 밝혀져야 할 부분이지만, 만일 두 재단이 박 대통령의 퇴임 후 사업 추진 및 영향력 행사 등을 위해 설립된 것이라면 이만한 사심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 2차 담화 ‘선의’, 1차 ‘순수한 마음’
박 대통령은 지난 4일 담화를 발표하면서 재단 모금과 관련해 “선의의 도움을 주셨던 기업인에게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재단 설립이 순수한 취지였다고 주장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검찰은 공소장에 “기업들이 세무조사를 당하거나 인허가의 어려움 등 불이익을 받게 될 것을 우려해 출연금을 냈다”며 기금 출연이 자발적 의사가 아니었음을 적시했다. 지난달 25일 1차 담화 때는 ‘순수한 마음’을 내세웠다. 박 대통령은 최씨에게 청와대 기밀을 넘긴 데 대해 “좀 더 꼼꼼하게 챙겨 보고자 하는 순수한 마음으로 한 일”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일부 연설문이나 홍보물도 도움을 받은 적이 있다. 2014년 청와대 보좌 체계가 완비된 이후에는 그만두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검찰 수사 결과 2013년~올해 4월 180건의 청와대 문건이 최씨에게 유출됐고, 공무상비밀누설 혐의에 해당하는 문서 47건도 포함된 것으로 밝혀졌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