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연말 앞두고 재고 늘렸는데…상인들 “피해 최대 1000억”

30일 대구 서문시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지하 1층, 지상 4층 상가 건물 일부가 붕괴됐다. 소방관들이 잔불 진화를 위해 물을 뿌리고 있다. [대구=프리랜서 공정]

30일 대구 서문시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지하 1층, 지상 4층 상가 건물 일부가 붕괴됐다. 소방관들이 잔불 진화를 위해 물을 뿌리고 있다. [대구=프리랜서 공정식]

연말 대목을 앞두고 영남권 최대 전통시장인 대구 서문시장에 30일 새벽 큰불이 났다. 소방당국이 초기 진화에 실패하면서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679개 점포가 불에 탔고 피해액은 1000억원(상인들 추정)에 이를 전망이다. 소방관 2명이 경상을 입은 것을 빼면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불은 이날 오전 2시8분쯤 서문시장 4지구 상가(연면적 1만5386㎡)에서 발생했다. 화재 직후 “상가 1층 주변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불길이 치솟았다”는 목격자들의 119 신고가 이어졌다. 불길은 화재 발생 9시간여 만에 잡혔다. 대구시소방안전본부 측은 “4지구 상가의 679개 점포가 모두 불에 탔으며 이날 오전 11시51분 큰불은 진화했지만 잔불이 남아 하루쯤 지나야 완전 진화가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최초 신고 직후인 오전 2시10분 소방대원들은 현장에 도착해 초기 진화에 나섰다. 4지구 상가에서 50m쯤 떨어진 곳에는 대신소방119센터가 있다. 이 센터 소방관 6명이 소방호스를 챙겨 첫 진압에 나섰지만 인화성이 높은 섬유 제품으로 불길이 번져 초기 진화에 실패했다. 대구시소방안전본부는 2시12분부터 소방차 103대와 인력 870명, 소방헬기 2대를 연이어 동원하며 진화에 나섰다.

상가 스프링클러도 작동됐지만 초기에 불길을 잡지 못했다. 상가 점포에 겹겹이 쌓여 있던 침구류 등 섬유 제품이 ‘불쏘시개’ 역할을 한 것으로 소방당국은 보고 있다.
4지구 지하 1층은 주차장이고, 지상 1층은 섬유 원단, 2층은 침구류·한복 판매점, 3·4층은 각각 의류 판매점·상가 사무실이 있다.

초기 진화를 놓친 불은 상가 1층에서 2, 3, 4층으로 계속 번져 상가 점포를 모두 태웠다. 상가 앞 노점 좌판 10여 개도 전소됐다. 상가 벽에는 금이 생겼고, 주차장과 연결되는 상가 연결로 등 구조물도 붕괴됐다. 4지구 상가 골조 일부만 남기고 모두 무너져 내려 재건축을 해야 할 정도로 피해를 봤다.

상인들은 연말과 설을 대비해 재고량을 크게 늘린 상태였다고 한다. 그래서 점포 한 곳당 적게는 7000만원, 많게는 3억원 이상 피해를 보았다고 주장했다. 전체 피해액은 적어도 500억원, 많게는 1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상인들은 보고 있다.

2층 상인(70·여)은 “연말 대목을 앞두고 물건을 많이 들여놔서 손해가 너무 크다”며 답답해 했다. 섬유 원단을 취급하는 한모(70)씨는 “3억원 규모의 고급 섬유 원단이 점포에 쌓여 있었고, 현금도 일부 있었다”고 하소연했다. 중구청에 따르면 4지구 상가는 76억원짜리 단체 화재보험에 가입돼 있다. 하지만 점포별로 개별 화재보험에는 대부분 가입돼 있지 않았다.

물에 젖은 도로 바닥에 털썩 주저앉아 울부짖는 상인도 있었다. 침구류 등을 파는 상인은 “2005년 서문시장 2지구에서 화재 피해를 보고 4지구로 옮겼는데 또 재산을 잃었다”고 울먹였다. 서문시장은 2005년 12월 2지구에서 화재가 발생해 1000억원 가까운 재산 피해를 냈다.

경찰은 최초 발화지점이 4지구 1층인지, 4지구 앞 노점 좌판인지 조사하고 있다. 최초 119 신고자 3명과 상가 경비원 등 모두 6명을 불러 진술도 받았다. 2009년에 설치한 주변 폐쇄회로TV(CCTV)를 확인하며 방화 여부도 조사 중이다.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은 이날 서문시장을 찾아 “특별재난지역 선포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법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최대한 지원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