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상무 로스, 재무 므누신…월가 억만장자 트럼프노믹스 투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자신의 선거 캠프 재무책임자인 스티븐 므누신(53)을 재무장관으로 선택했다. 트럼프는 이미 상무장관에 사모펀드 투자자 윌버 로스(79)를 낙점한 상태다. 트럼프는 30일 이들을 포함한 경제팀 인선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도널드 트럼프 정권의 초대 재무장관으로 내정된 스티븐 므누신. 월가 엘리트 출신인 그는 아바타, 엑스맨 등의 영화 제작에 투자해 성공을 거뒀다. 이번엔 트럼프 경제 정책의 조타수 역할을 맡는다. [로이터=뉴스1]

도널드 트럼프 정권의 초대 재무장관으로 내정된 스티븐 므누신. 월가 엘리트 출신인 그는 아바타, 엑스맨 등의 영화 제작에 투자해 성공을 거뒀다. 이번엔 트럼프 경제 정책의 조타수 역할을 맡는다. [로이터=뉴스1]

므누신은 유대인으로 전형적인 월스트리트 엘리트다. 예일대 졸업 후 골드만삭스에 들어가 17년간(1985~2002년) 일하며 파트너가 됐다. 그의 아버지도 평생을 골드만삭스에서 일한 파트너다. 므누신이 상원 인준을 통과하면 골드만삭스 출신으로 세 번째 재무장관이 된다. 그의 앞에 행크 폴슨이 조지 W 부시 정권에서, 로버트 루빈이 빌 클린턴 정권에서 각각 재무장관을 지냈다.

므누신은 골드만삭스를 떠난 뒤엔 투자회사를 세워 영화 ‘아바타’와 ‘엑스맨’에 투자해 큰 성공을 거뒀다. 그는 당초 민주당 기부자였다. 2008년 대선에서 힐러리 클린턴과 버락 오바마에게 기부금을 냈다.

하지만 지난 4월 공화당의 뉴욕 경선 직후 트럼프 캠프 재무책임자로 변신해 민주당원들의 공분을 샀다. 므누신은 자신이 설립한 헤지펀드 듄 캐피털이 2008년 트럼프가 시카고에서 벌인 건설 사업에 투자하며 트럼프와 인연을 맺었다. 트럼프는 대출 조건 확대를 위해 므누신의 회사와 다른 대출자들을 상대로 소송을 냈고 결국 합의로 소송은 마무리됐다. 므누신은 현재 세 번째 아내가 될 여배우 루이스 린튼과 약혼한 상태다.

미국에서 재무장관은 사실상 경제팀의 조타수 역할을 한다. 세금 조정, 무역 상대국에 대한 관세 부과, 인프라 투자 재원 조달, 국가 부채 관리 등이 모두 재무장관의 몫이다. 게다가 이란과의 핵 협상, 쿠바와의 국교 정상화, 대북 제재 등에도 재무장관은 깊숙이 간여한다. 트럼프의 성공은 므누신의 손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금리를 포함해 달러 정책에 대한 그의 견해에 대해선 알려진 바가 거의 없다. 트럼프 당선 이후 언론과의 만남에서 “인프라 투자를 위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인프라 은행 설립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것이 유일한 가이드라인이다.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당선자가 공약으로 내걸었던 1조 달러(1170조원) 인프라 투자와 기업 투자를 위한 감세와 규제 완화가 그의 주요 임무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중 규제 완화는 그가 트럼프 캠프에서 재무를 담당하던 시절부터 관심을 보여 온 사안이다.
윌버 로스

윌버 로스

므누신은 트럼프 캠프에서 ‘조용한 조언자’로 활동했다. 그러나 므누신(재무장관)과 로스(상무장관) 조합은 트럼프의 대내외 경제정책의 지향점을 분명하게 보여준다.

우선 월가에 대한 규제 완화다. 므누신과 로스 모두 월가의 이너서클 출신이다. 트럼프는 선거 기간 내내 월가와 헤지펀드가 미국 근로자들의 부를 빼앗아 갔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정작 경제팀의 수뇌부는 월가에 정통한 인물들로 채워놓았다. 트럼프 당선의 최대 수혜자는 월가라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다.

오바마 정부의 핵심 금융규제 장치인 도드-프랭크법에 대해 므누신은 “장점도 있지만 단점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글로벌 금융위기 재발을 위해 만들어진 이 법은 상업은행과 투자은행이 각자의 업무를 엄격하게 구분하고, 대형 은행들로 하여금 자본 확충을 의무화하도록 하고 있다.

대외적으론 보호무역의 강화다. 므누신과 로스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탈퇴와 중국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등이 골자인 트럼프노믹스 수립에 깊숙이 간여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므누신 내정자가 중국의 투자를 거절하는 등 보호주의 장벽을 높일 수 있다”고 전망했다.

므누신은 캠프에서 트럼프의 총애를 받았고, 로스는 트럼프의 ‘취임 100일 계획’ 구상을 자문했다. 두 사람 모두 세계화 과정에서 드러난 미국 경제의 취약점을 꿰뚫고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미국의 제조업 몰락과 금융 위기에서 이득을 올렸기 때문이다. 므누신은 글로벌 금융 위기 직후 조지 소로스와 함께 캘리포니아의 대형 모기지 대출 금융회사인 인디맥 은행을 인수한 뒤 되팔아 상당한 차익을 남겼다.

로스는 자타 공인 ‘기업 사냥꾼’이다. 부실 기업을 헐값에 사들인 뒤 구조조정 후 되파는 것이 전문분야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를 비롯해 미국이 맺은 무역협정을 공개적으로 비판해왔다. 그는 1997~98년 한국 외환위기 때 한라그룹 등 주요 기업 구조조정 작업에도 관여했고, 한국산업은행 채권 헐값 인수 등을 통해 막대한 이익을 챙겼다.
 
관련 기사

므누신과 로스의 기용으로 트럼프 내각이 ‘가질리어네어(gazillionaire·초갑부)들의 팀’이란 사실이 더욱 분명해졌다. 2014년 포브스 집계에 의하면 로스의 재산은 29억 달러(약 3조4000억원)였다. 므누신의 재산도 4600만 달러(약 540억 원)에 이른다. 교육장관으로 내정된 교육활동가 벳시 디보스는 가족 자산이 51억 달러(약 6조원)다. 이들은 트럼프를 열렬히 지지했던 근로자 계층과는 거리가 멀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서울=김현예 기자 isa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