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혼·사별 후 자살위험 남자는 2배, 여성은 되레 줄어

배우자가 없는 남성은 배우자가 있는 남성보다 자살 위험이 높다. 이에 비해 여성은 사정이 다르다. 배우자가 없을 때 자살위험이 낮았다.

이영훈 원광대병원 예방관리센터 교수팀은 2013년 지역사회건강조사에 참여한 19세 이상 성인 1만9243명을 대상으로 자살위험에 미치는 요인을 분석한 결과를 대한의학회지(JKMS) 최근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대상자의 결혼 여부, 교육수준, 가구소득 등 다양한 요인이 자살위험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자살위험은 지난 1년 동안 자살 생각을 했다고 답변한 사람 가운데 실제 자살 시도를 한 경험이 있는지를 기준으로 삼았다.

연구 결과 미혼 남성의 자살위험은 결혼한 남성보다 32% 높았다. 이혼·별거·사별로 혼자 사는 남성의 자살위험은 결혼 상태를 유지한 남성보다 107%, 즉 2배 이상 높았다. 여성은 미혼일 때 자살위험이 기혼일 때보다 25% 낮았고, 이혼·별거·사별로 혼자일 때는 34% 낮았다. 이 교수는 “남성의 경우 이혼·별거·사별로 인한 상실감이나 배우자 단절이 굉장히 큰 정신적 충격으로 나타나 자살 시도가 높아지는 결과에 영향을 준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우자 없는 여성은 결혼생활의 힘든 부분이 해소돼 정신적으로 안정을 줄 수 있다”며 “조심스럽게 해석해야 하지만, 한국에서는 결혼 상태가 남녀에 반대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서영지 기자 vivi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