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응용, 위기의 아마 야구 구할까

김응용

김응용

김응용(75) 전 한화 이글스 감독이 초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회장으로 선출됐다.

김 전 감독은 3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협회장 선거에서 유효 투표수 127표(무효 1표) 가운데 85표를 획득, 41표에 그친 이계안(64) 2.1 연구소 이사장을 제치고 초대 회장에 당선됐다.

대한야구협회는 전임 회장들의 전횡 및 비위로 재정이 악화되고 내부 갈등이 심화돼 지난 3월 대한체육회 관리단체로 전락했다. 6월 대한야구협회와 전국야구연합회·대한소프트볼협회 등 3개 단체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로 통합됐고, 야구인들은 김 전 감독에게 협회장 후보로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한국 프로야구 OB회인 사단법인 일구회와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는 모두 김 후보를 지지했다.

김 회장은 “앞으로 할 일이 많은데 귀를 열고 잘 들어서 야구 발전에 도움이 되는 일들을 하겠다”며 “통합단체 연간 운영비(약 15억원)와 시도 협회 연맹체 및 야구발전지원기금(5억원) 등 총 20억원을 정부·기업 협찬 및 야구계·한국야구위원회의 지원 등으로 확보하겠다”고 공약했다. 또 운영 자금 확보를 위해 마케팅 수익사업, 메인 스폰서십 체결 등의 방안을 내놨다.

1960년대 실업 한일은행에서 선수로 뛴 김 회장은 국가대표 4번 타자로도 활약했다. 83년 해태 타이거즈에서 프로팀 감독을 맡은 뒤 삼성 라이온즈와 한화 감독을 거치며 역대 감독 최다승(1567승) 기록을 세웠다. 김 회장은 2004년부터 2010년까지는 삼성 야구단 대표이사를 맡아 경기인 출신으로는 최초로 사장 자리에 올랐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