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역신장 우려 유통업계 세일 총력전

촛불 정국으로 연말 소비심리 지수가 7년 7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가운데 백화점 등 주요 유통 업체들도 울상이다. 롯데백화점은 지난달 17~29일 겨울 정기 세일에서 주말 실적이 4.5% 감소하는 등 2013년 1월 신년 세일 이후 4년 여 만에 역신장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유통가는 연말 막바지 세일 행사를 통해 소비심리 회복을 위한 총력전을 펼친다

롯데백화점은 2~4일 총력 세일전에 나선다. 3일 한정 파격 상품전에는 여성·남성·잡화 패션 상품군 등 총 150여개 브랜드가 참여해 패딩·코트·부츠 등의 상품을 최대 70% 할인한다. 김치냉장고 파격 세일전도 한다. 딤채 인기 김치냉장고 7개 품목을 30% 할인해 100대 한정으로 판매 한다.

같은 기간 현대백화점도 ‘겨울상품 특가전’을 진행한다. 무역센터점은 100억원 규모의 ‘여성 컨템포러리&캐릭터 이월 특가전’을 펼친다. 압구정본점에선 ‘겨울맞이 의류·잡화 대전’ 열고 이월 상품을 30~6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신세계 스타필드 하남은 오픈 100일(다음달 17일)을 앞두고 ‘수퍼 세일’을 한다. 2~11일 최대 60% 할인 행사를 펼친다. 스타필드 멤버십에 가입하면 세일 미참여 브랜드를 포함해 10% 추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허정연 기자 jypowe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