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콜마, 미국콜마 캐나다 자회사 인수

화장품 제조사 개발·생산(ODM)기업 한국콜마가 캐나다 화장품 OEM·ODM 회사인 CSR을 인수한다. 한국콜마는 CSR 지분 85%, 생산공장 건물과 부지 등을 약 25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발표했다. CSR은 글로벌 콜마의 본사격인 미국콜마가 1953년 100% 지분을 투자해 설립한 캐나다콜마가 전신이며, 2008년 사명을 CSR로 변경했다. CSR의 지난해 매출은 약 300억원이며 기초 화장품이 매출의 66%를 차지한다. 한국콜마는 지난 9월 미국 PTP사의 공장 인수를 통해 색조공장과 시장 인프라를 구축한 데 이어 이번 CSR 인수건으로 기초 화장품 공장 인프라까지 강화해 북미지역 공략을 본격화 했다.

이번 계약은 한국콜마의 매출 성장에도 상당한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 코트라에 따르면 캐나다 미용·위생용품(Beauty and Personal Care)의 지난해 시장규모는 약 8조6000억원이며 매년 5~6%의 꾸준한 성장률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미국과 캐나다의 생산 컨트롤타워를 중심으로 북미와 남미 화장품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2018년까지 화장품부문 매출 1조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부혁 기자 yoo.boohy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