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15 스포츠영웅’서 제외된 김연아…늘품체조 시연 거절한 탓?

피겨여왕 김연아(사진)가 차은택이 주도한 늘품체조 시연회 참석을 거절한 뒤 정부로부터 피해를 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KBS는 김연아가 CF 감독 차은택씨의 주도로 정부 예산을 따낸 늘품체조 시연 행사에 초청을 받았으나 거절해 문체부로부터 보복성 피해를 당했다고 19일 보도했다.

2014년 11월 26일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한 늘품체조 시연회에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시를 받은 체조협회가 김연아를 초청했다.

김연아 에이전트인 올댓스포츠 사장 구동회씨는 KBS와의 인터뷰에서 “늘품체조행사 참석을 구두로 제안 받았는데 당시 김연아가 평창올림픽과 유스올림픽 홍보로 정신이 없어서 거절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듬해인 2015년 초.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의 당시 측근은 장씨로부터 김연아씨에 관련된 이야기를 듣는다. 장씨의 측근은 “(장시호씨가) 김연아는 찍혔다고 했다”며 “왜냐고 물었더니 ‘찍혔어, 안좋아’라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공교롭게도 김연아는 이후 대한체육회가 선정하는 2015년 스포츠영웅에서 제외됐다. 당시 김연아는 12명의 후보 중 인터넷 투표에서 82.3%의 득표율을 차지하며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그러나 최종심사에서 규정에 없던 나이 제한을 이유로 배제됐다.

이 일을 계기로 팬들의 비난이 빗발쳤고 2016 스포츠 영웅을 뽑을 때는 김연아가 선정됐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