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교육부, 정유라 이대 입학 특혜 확인…'입학 취소' 요구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가 이화여대 입학 과정에서 특혜를 받고 출석과 학점에서도 특혜를 받은 사실이 교육부 특별감사에서 확인됐다. 교육부는 이화여대에 정씨의 입학 취소를 요구하기로 했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18일 오전 11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이화여대에 대한 정유라 특혜 의혹 특별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감사 결과 정씨는 체육특기자전형 원서 접수 마감(2014년 9월 15일) 이후인 9월 20일에 수상한 아시안게임 금메달 수상 실적을 반영하기 위해 면접고사장에 금메달을 들고 갈 수 있도록 사전에 요청했다. 입학처장은 정씨가 금메달을 가져온 사실을 미리 알고 면접위원 오리엔테이션에서 “수험생 중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가 있으니 뽑으라”고 강조했으며 지침을 어겨 면접고사장에 금메달 반입을 허가했다. 입학처장의 허락 하에 금메달을 들고 면접고사장에 들어간 정씨는 면접위원들에게 ”금메달을 보여드려도 되나요“라며 금메달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았다. 면접위원들은 정씨에게 높은 면접 점수를 줬고, 일부 위원 주도 하에 서류평가에서 앞선 순위를 기록한 수험생에게 낮은 면접점수를 준 사실도 드러났다.
 
추천 기사

정씨는 출석과 학점 부여에서도 특혜를 받았다. 2015년 1학기에 1과목, 2016년 1학기 6과목, 2016년 여름학기 1과목 등 총 8과목의 수업에 한 번도 출석하지 않았으며 출석대체 자료도 없었는데 출석이 인정됐다. 또 시험에 응시하지 않고 과제물을 제출하지 않았는데도 학점을 받은 사실도 확인됐다. 예를 들어 ‘글로벌 융합 문화체험 및 디자인 연구’ 과목의 경우, 다른 학생은 의상 디자인 및 제작과정 설명과 함께 시제품을 교수에게 제출한데 반해 정씨는 기성복을 입고 찍은 사진만 중간과제로 제출했다. 또 정씨가 기말과제를 아예 제출하지 않자 교수가 직접 액세서리 사진과 일러스트 등을 첨부해 정유라가 제출한 것으로 인정했다. ‘코칭론’ 보고서는 다수의 욕설과 비속어를 사용해 정상적인 보고서로 볼 수 없음에도 학점을 부여했다. 온라인 강의(K-MOOC)인 ‘영화 스토리텔링의 이해’ 수업에서도 정씨 본인이 기말시험에 응시하지 않았는데 본인 명의의 답안지가 제출돼 대리시험이나 대리수강이 의심된다고 교육부는 밝혔다.

정씨에게 특혜를 제공한 댓가로 연구비를 부당하게 수주했다는 의혹에 관해 교육부는 ”김모 건강과학대학장은 6개 과제, 이모 교수는 3개 과제를 수주했다. 이 중 교육부 소관 3개 과제 선정과정을 살펴본 결과 비리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연구비 사용에 일부 문제가 있었다“고 밝혔다. 나머지 정부 다른 부처 소관 연구과제에 대해서는 각 부처별로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교육부는 감사 결과에 따라 정씨에 대한 입학 취소를 이화여대에 요구할 방침이다. 입시부정이 확인됨에 따라 그 동안 이화여대가 받은 정부재정지원사업비 감액도 검토한다. 입학처장과 등 특혜 제공과 관련된 교수들은 중징계를 요구하는 동시에 업무방해죄로 고발하기로 했다. 추가 확인이 필요한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과 최순실 모녀는 수사의뢰하기로 했다.
 
관련 기사

남윤서·전민희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