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유라, 대학 정해져 있다 말해...학교 안 나오는 이유는 잠자느라"

고3 때 출석일이 17일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난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는 고1,2학년 출결 역시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시교육청이 16일 발표한 청담고 특정감사 중간보고에서 밝힌 내용에 따르면 교사 및 학생들은 1,2학년 때 정유라씨의 정상출석일은 확인이 불가능한 상황이었다고 진술했다.

1학년 담임교사는 "교장과 체육부장으로부터 '오후에 훈련받도록 조퇴를 허락하고, 대회출전 공문이 오면 인정해 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진술했다.
 
추천 기사

2학년 담임교사는 "3월에는 4교시까지 수업에 참여 후 조퇴했지만 4월부터는 4교시 전에 조퇴를 하는 등 출결관리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1~2학년 오전수업 교과교사는 "말 3~5마리를 갖고 있는 유명 학생이라고 기억한다"며 "수업 시간에 한 번도 본 적이 없어 옆 학생들에게 묻자 승마특기생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또 "어쩌다 한 번 수업에 오면 옆의 학생들이 '승마하다 왔다'고 하고, 수업은 가끔 들어왔는데 10번 수업 중 1~2회 꼴로 들어왔다"고 진술했다.

중간보고에서는 또 지난 14일 열린 서울시 행정사무감사 중 한 의원의 발언을 인용해 정씨의 2학년 동창생이 "정유라는 '나는 대학 다 정해져 있으니까 상관없다. 그래서 학교도 열심히 안 나온다. 공부할 필요도 없고 잠자느라고 학교에 안 나왔다'고 말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이번 감사 결과 정씨는 고 1,2학년 때 2012학년도 3회, 2013학년도 2회 등 총 5회 20일 동안 무단 해외출국으로 인한 무단결석이 확인됐다. 사전에 개인체험학습 승인 절차를 밟아야 하는 규정을 준수하지 않았다.

정현진·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agn.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