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대한민국 뒤집어 놓고, 최순실 모녀는 파티서 웃고 있었다

지난 6월 23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인근 ‘비덱 타우누스 호텔’에서 촬영된 최순실씨와 정유라씨의 아들로 추정되는 아이. 사진을 중앙일보에 제공한 독일 현지 주민은 최씨가 호텔을 매입한 후 가족·지인들과 개업 파티를 여는 장면이라고 설명했다. 이날은 최씨의 생일이기도 했다. 파티에는 최씨 모녀의 독일행을 기획한 데이비드 윤 등이 참석했다. 최씨의 독일 생활 사진이 공개된 건 처음이다.

지난 6월 23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인근 ‘비덱 타우누스 호텔’에서 촬영된 최순실씨와 정유라씨의 아들로 추정되는 아이. 사진을 중앙일보에 제공한 독일 현지 주민은 최씨가 호텔을 매입한 후 가족·지인들과 개업 파티를 여는 장면이라고 설명했다. 이날은 최씨의 생일이기도 했다. 파티에는 최씨 모녀의 독일행을 기획한 데이비드 윤 등이 참석했다. 최씨의 독일 생활 사진이 공개된 건 처음이다.

6월 ‘비덱 타우누스’ 개업식
독일 집사 데이비드 윤도 참석
수행원 추정 남성 2명도 보여
중앙일보는 최순실씨가 독일에서 비덱 타우누스 호텔을 매입 후 딸 정유라씨, 독일의 지인 등과 함께 개업 파티를 하는 장면이 담긴 사진들을 단독 입수했다. 이 사진은 익명을 요청한 독일 현지 주민이 제공했다.
 
추천 기사
최씨는 지난해 11월 프랑크푸르트 인근 슈미텐-아크놀트라인 지역에 있는 방 24개 규모의 3성급 호텔을 ‘코어스포츠 인터내셔널’(현 비덱스포츠) 명의로 사들였다. 매매 대금은 55만 유로(약 7억원).
최씨가 매입한 비덱 타우누스 호텔 외관(왼쪽)과 지난 6월 파티장으로 사용한 호텔의 실내 공간.

최씨가 매입한 비덱 타우누스 호텔 외관(왼쪽)과 지난 6월 파티장으로 사용한 호텔의 실내 공간.

지난 6월 23일 촬영된 사진에는 최씨와 딸 정유라씨, 정씨의 아들로 추정되는 아이, 최씨 모녀의 독일행 ‘기획자’로 알려진 데이비드 윤(48·한국명 윤영식), 정착과 살림을 담당한 박모씨 등의 모습이 담겨 있다.
 
지난 6월 23일 비덱 타우누스 호텔 개업 파티에서 기념 촬영한 최순실씨 일행. 왼쪽부터 정유라씨의 남편으로 추정되는 남성, 최씨의 독일행을 도운 ‘총괄 집사’ 데이비드 윤, 최씨, 한국인 수행원, 정씨, 정씨의 승마코치 겸 비덱스포츠 대표인 크리스티안 캄플라데, 호텔 지배인 박모씨, 한국인 수행원.

지난 6월 23일 비덱 타우누스 호텔 개업 파티에서 기념 촬영한 최순실씨 일행. 왼쪽부터 정유라씨의 남편으로 추정되는 남성, 최씨의 독일행을 도운 ‘총괄 집사’ 데이비드 윤, 최씨, 한국인 수행원, 정씨, 정씨의 승마코치 겸 비덱스포츠 대표인 크리스티안 캄플라데, 호텔 지배인 박모씨, 한국인 수행원.

양쪽 어깨와 팔에 타투를 한 정유라씨. 정씨는 최순실씨와 최씨가 매입한 비덱 타우누스 호텔 외관(왼쪽)과 지난 6월 파티장으로 사용한 호텔의 실내 공간. 아들로 추정되는 아이와 같은 장소에 있었다.

양쪽 어깨와 팔에 타투를 한 정유라씨.정씨는 아들로 추정되는 아이와 같은 장소에 있었다.

 
관련 기사
윤씨는 최씨 모녀가 프랑크푸르트를 제2 근거지로 조성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한 ‘총괄 집사’다. 윤씨는 최씨의 독일 현지 법인 설립 등을 위해 한국(최모 변호사)과 독일(박승관 변호사)을 잇는 법률 라인도 구성했다. 최씨 측의 독일 행적을 보여주는 흔적은 많았지만, 실제로 독일에 체류했다는 사실을 확인해주는 사진이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기준·윤호진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