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시민'을 차기 총리에…네티즌 서명운동 시작돼

 
박근혜 대통령이 8일 국회를 찾아 국회가 추천하는 총리를 임명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차기 총리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네티즌들 사이에선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을 차기 총리로 추천한다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유 전 장관이 총리직을 조건부 수락할 수 있다고 말한 것도 회자되고 있다.
유 전 장관은 당시 방송에서 "총리를 하라면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방송인 김구라가 "정치 안 하신다고 하지 않았냐"고 되묻자 유 전 장관은 "대신 조건이 있다"고 답했다.

유 전 장관은 "'모든 행정 각부의 임무를 총리에게 권한을 넘겨주겠다'는 대통령의 조건이 있으면 국민을 위해서, 국가를 위해서 1년 4개월 희생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리고선 월요일에 퇴근하고 썰전을 녹화하면 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 전 장관은 8일 포털사이트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에 등장했다. 다음 아고라 이슈청원에는 '유시민을 책임총리로'라는 청원이 개설돼 서명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세균 국회의장과 회동한 자리에서 "국정을 정상화 시키는 것이 큰 책무라고 생각해 이렇게 의장님을 만나러 왔다"며 "국회가 총리를 추천해준다면 총리로 임명하고 내각을 통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