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순실 고급 오피스텔 맞은 편에 청와대 경호팀 상주, 왜?

기사 이미지

KBS 뉴스 화면캡쳐

박근혜 대통령 취임 직후 청와대 경호팀이 최순실 씨 집 맞은 편에 숙소를 구해놓고 상주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KBS가 6일 보도했다.
 
KBS에 따르면, 박 대통령이 취임한 직후인 2013년 4월 대통령 경호실은 서울 청담동의 한 다세대 주택에 숙소를 마련했다.
 
청와대는 대통령 경호실 재무관 명의로 부동산 계약서를 작성하고 1년치 월세 1080만원을 선불로 입금했다.
 
방이 두 개 이상인 데다 부엌과 화장실 등을 갖추고 있어 최소 2명 이상이 이 곳에 머물며 상주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방송은 전했다.
 
주변 사람들은 최근까지도 이 곳에서 경호원으로 보이는 사람들을 자주 봤다고 말했다.
 
인근 주민은 "TV에서 나오는 경호원 같은 분들이(보였어요)...그래서 야, 뭔가 높은 사람을 경호하는가 보다..."라고 말햇다.
 
공교롭게도 이 숙소 바로 길 건너 편에는 최순실 씨의 거처였던 고급 오피스텔이 있다. 직선거리로 100m 정도에 불과할 정도로 가깝다.
 
인근 주민은 "(대통령 경호실이) 왜 청담동에 숙소를 만들어 놔요. 최순실 씨 근처에 이렇게까지…"라며 의아해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측은 "박 대통령 남동생인 박지만 씨의 초등생 아들을 경호하기 위해 이 곳에 경호인력을 배치했으며, 지금도 숙소로 쓰고 있다"며 "최순실 씨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청와대는 또 "이 숙소는 박지만 씨 자택과 그의 아들이 다니는 초등학교의 중간 지점"이라며 "아이의 등하교시 경호를 위해 한시적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통령 경호법에 규정된 기본 경호 대상은 대통령과 대통령의 직계 가족이다. 박지만 씨 가족은 대통령의 직계는 아니지만, 경호실장이 필요성을 인정할 경우 경호대상에 포함시킬 수 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하지만 KBS는 "대통령의 직계 가족도 아닌데 경호원들이 따로 숙소까지 얻어 24시간 상주했다면 이 역시 이례적이라는 지적도 있다"고 보도했다.
 
전 청와대 관계자 역시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에도 자녀들에게 경호인력을 지원했지만, 집 근처에 숙소를 따로 얻어 상주한 전례는 없었다고 말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