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순실 도피 중에도 '80만원짜리 호화만찬'

기사 이미지

최순실씨가 지난달 19일 들른 덴마크의 한 레스토랑 직원의 증언. [사진=SBS 8시 뉴스 캡처]


국내에서 미르와 K스포츠재단에 대한 의혹들이 불거질 무렵 그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는 덴마크에서 호화로운 만찬을 즐겼던 것으로 나타났다.

SBS는 지난 30일 8시 뉴스를 통해 최씨가 들렀던 덴마크의 한 고급 레스토랑을 취재해 보도했다.
 
추천 기사

SBS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덴마크 올보르그 시내의 한 레스토랑에 최씨가 일행 4~5명과 함께 들러 저녁을 먹었다.

1인당 식사 가격이 100유로(한화 약 12만5000원)가 넘는 고급식당이다.

식당 직원들은 최씨를 똑똑히 기억했다.

이 식당의 직원 르네씨는 "식당에서는 많은 사람을 만날 수 있는데, 이들은 특히 기억이 난다. 왜냐하면 예의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취재진에게 말했다.

최씨가 김치를 달라고 하는 등 에티켓에 어긋난 행동을 했다는 게 이 식당 매니저의 설명이다.

매니저는 "우리는 김치가 없다. 그들이 (김치를) 달라고 하기에 김치 드레싱을 가져다주었더니, 김치에는 배추가 들어가야 한다며 이건 김치가 아니라고 말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최씨는 올해 초에도 이 식당을 들렀었다고 직원들은 기억했다.

최씨 일행이 저녁식사를 한 뒤 지불한 비용은 600유로, 우리 돈으로 약 80만원에 이른다.

여기에 약 10만원의 팁(80유로)을 직원들에게 줬다고 한다. 덴마크는 팁을 주는 게 의무가 아니다.

이 레스토랑 직원은 "돈이 꽤 많은 사람으로 보였다"며 "그들은 주중에 왔는데 덴마크 사람들은 주중에 외식하면서 그렇게 많은 돈을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최씨가 독일 슈미텐에서 취재진을 피해 쫓기듯 도피생활을 하면서도 남들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호화로운 생활을 즐겼다는 것을 방증하는 사례여서 비난 여론은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