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패산 총기사건] 서울 도심 총격전…사제총에 경찰 1명 사망

기사 이미지

19일 총격으로 경찰을 사망케 한 피의자 성모씨로부터 압수한 사제 총기. [사진 신인섭 기자]

현직 경찰 간부가 폭행 사건 피의자가 쏜 사제총에 맞아 숨졌다. 19일 서울 강북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28분쯤 강북구 번동에서 “둔기로 맞았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한 강북 서 김모(54) 경위의 왼쪽 어깨에 피의자 성모(46)씨가 나무로 제작한 총을 쐈다. 김 경위는 1시간10분 만에 숨졌다. 경찰은 총격전 끝에 오패산터널 입구에서 성씨를 검거했다. 검거 당시 성씨는 특수강간 혐의로 착용하고 있던 전자발찌를 훼손한 상태였고 16정의 총기를 갖고 있었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