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만복이 북에 의견 묻자 제안…문재인이 수용한 게 맞다 생각”

기사 이미지
이병호(사진) 국가정보원장이 2007년 11월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서의 기권 결정이 북한의 의견을 물은 뒤 결정됐다는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빙하는 움직인다』)이 맞다고 밝혔다. 19일 서울 내곡동 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 국정감사에서 이 원장은 “북한 의견을 묻자는 제안을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처음 내놨으며, 이를 당시 노무현 대통령의 비서실장이던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수용한 게 맞느냐”는 새누리당 정보위 간사 이완영 의원의 질문에 “맞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원장은 “(송 전 장관의 회고록은) 기억이 아니라 기록으로, 근거를 치밀하게 갖고 기술돼 있는 것으로 본다”면서 이처럼 말했다고 이 의원이 전했다.

이 원장은 더민주 의원들이 “근거 자료가 있느냐”고 반박하자 “자료를 본 건 없다. 확인 중에 있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생각할 때 그렇다”고 말했다. 그런 뒤 “회고록 내용이 구체적이고 사리에 맞기 때문에 사실이나 진실에 가깝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원장은 이날 북한이 인권결의안에 대한 입장을 밝힌 ‘쪽지’의 존재 여부(본지 10월 17일자 1면)에 대한 질문에 “관련 자료나 기록을 현재 찾고 있고 확인 중”이라며 “현 시점에서 존재 여부를 확인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원장은 추후에 쪽지나 관련 자료를 공개할 가능성은 열어 놨다. 그는 여당 의원들이 쪽지 존재 및 내용을 공개하라고 거듭 요청하자 “쪽지는 계속 찾아보고 (공개 여부는) 좀 더 검토를 해본 후에 추후 기회가 있을 때 답변하겠다”며 “자료를 밝히는 것이 긴급한 일이 아니다. 이미 진상에 대해선 나와야 할 게 다 나왔다”고 답했다.

이 원장은 여당 의원들이 “북측과 협의해 표결을 결정한다는 발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 어처구니없 는 발상”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 측이 “기권 결정을 통보한 것”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서도 “있을 수도 없는 일이다. 국정원장으로선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박경미 더민주 대변인은 “ 있을 수 없는 발언”이라며 “국정원장이 사견을 내세워 국민에게 혼란을 줘선 안 된다”고 반발했다. 더민주 정보위원들은 심야에 자료를 내고 “이 의원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이 원장도 이 의원의 주장이 맞느냐는 야당 정보위원의 질문에 ‘그런 말을 한 적 없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더민주는 “이 의원은 허위 브리핑에 책임지고 정보위원을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정효식·이충형 기자 adch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