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패산 총기사건] 총열 3~9개…심지 불붙여 쇠구슬 발사

기사 이미지

19일 총격으로 경찰관을 살해한 성모(46)씨로부터 압수한 사제총기. 성씨는 이 총기를 포함해 모두 16종의 총기와 7개의 칼을 가지고 있었다. [사진 신인섭 기자]

서울 강북경찰서는 용의자 성모 씨가 사용한 사제총 중 일부를 공개했다. 범행 현장과 그의 가방 등에서 발견된 총은 모두 16개다. 경찰에 따르면 성씨는 “총기를 모두 직접 제작했다”고 진술했다. 공개된 총은 ‘ㄱ’자 형태의 나무에 지름 1㎝ 정도의 얇은 쇠파이프가 붙어 있는 형태다. 파이프 수는 총에 따라 다르다. 적게는 3개, 많게는 9개가 달려 있다. 파이프의 뒷부분은 화약으로 추정되는 물질로 막혀 있고 그곳에 심지가 박혀 있다. 이 심지에 불을 붙이면 화약이 폭발해 그 앞에 있는 쇠구슬 총알이 발사되는 방식이다. 방아쇠 등의 격발 장치는 달려 있지 않았다. 원시적 형태의 화승총이다. 경찰 관계자는 “파이프 하나당 쇠구슬 한 개가 들어가기 때문에 파이프 숫자만큼 총알을 발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인터넷에는 사제 총기 제작 방법이 널려 있다. 2013년 9월 강원도 평창에서는 강모(당시 61세)씨가 바람을 피운 내연녀를 살해하기 위해 사제 총기를 제작했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또 같은 해 4월 대구에서는 아내와 이혼한 뒤 정신 이상 증세를 보인 석모(당시 39)씨가 사제총을 난사해 경찰관을 포함해 3명이 다쳤다. 경찰 관계자는 “사제 총기를 제작하는 동호회가 있다는 정보도 있지만 사실상 단속은 어렵다”고 말했다.

글=김나한 기자 kim.nahan@joongang.co.kr
사진=신인섭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