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정유라 학점 특혜 의혹 교수, 1년 새 정부지원 연구 3건 맡아

기사 이미지

이화여대 비상대책위 교수들이 19일 최경희 총장 사퇴 직후 본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박경미 기독교학과 교수(가운데)가 학생들의 안전보장, 총장 선출제도 개선 등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읽고 있다. [사진 최정동 기자]

최경희(54) 이화여대 총장의 최측근인 이인성(53) 의류산업학과 교수가 2015년 7월 이후 3건의 정부 지원 연구를 수주해 진행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 교수는 최순실(60)씨의 딸 정유라(20)씨에게 학점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혜 제공과 대형 프로젝트 수주 간에 연결고리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9일 한국연구재단의 한국연구자정보 사이트에 따르면 이 교수는 지난해 7월부터 현재까지 총 3건의 정부 지원 연구 프로젝트에 책임연구원 또는 공동연구원으로 등록돼 있다. 해당 프로젝트는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적용한 고기능성 작업용도별 화재진압용·구조용·조사용·구급용 장갑 및 방화두건의 개발(1년 연구비 25억원씩 2건 수주) ▶여성신산업융합인재양성사업(연구비 5억원) 등이다. 연구비 총액만 55억원에 이른다. 이 교수가 1995년 3월 이화여대 교수로 임용된 이후 따낸 총 9건의 정부 지원 연구 중 3분의 1이 최근 1년여 사이에 확보된 것이다. 이 교수의 괄목할 만한 성과가 최씨 모녀와의 밀접한 관계에서 비롯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실제로 최씨의 딸 정씨는 이화여대 체육과학부 15학번으로 입학했다. 이 교수의 전공과 직접 연관은 없었다. 하지만 올해 1학기부터 건강과학대학이 신산업융합대학으로 변경됐고 그 산하에 의류산업학과와 체육과학부가 들어갔다. 이후 정씨는 타 전공인 의류산업학과 과목을 3과목이나 이수했다. 1학기 때 ‘컬러플래닝과 디자인’(3학점), 계절학기 때 ‘기초의류학 I’(2학점)과 ‘글로벌 융합 문화 체험 및 디자인 연구’(2학점)다.

보통 1~2학년생이 타 전공을 수강하는 일은 흔치 않다. 특히 정씨는 세 수업을 들은 뒤 평균 학점이 0점대에서 3점대까지 수직 상승했다. 이 중 이 교수는 디자인 연구 수업의 담당 교수였다. 해당 수업은 중국 구이저우(貴州)성을 5일간(8월 3~8일) 방문해 패션쇼 모델로 직접 서 보고 다른 일정 등을 소화한 뒤 사후 보고서를 작성하는 수업이었다. 이 수업에서 정씨는 다른 학생들보다 하루 늦게 비행기 비즈니스석을 타고 중국에 도착했다. 이후 대부분의 일정에 불참한 채 사흘 만에 돌아갔다. 사후 보고서도 제출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이 수업에서 ‘패스(Pass·통과)’를 받았다. 이에 대해 이 교수는 “정씨가 최씨의 딸인 걸 알지 못했고 정씨가 8월에 시합이 예정돼 있다고 해 대회 출전 증빙 서류를 받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시 수업에 참여한 학생들의 단체 카카오톡방을 보면 이 교수 측은 학생들에게 ‘정유라씨는 교수님이 따로 공지하신다고 합니다’라고 통보했다. 특별 대우했다는 의혹을 사는 대목이다.
관련 기사
이 교수는 최 총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2014년 최 총장이 총장 후보로 선거 운동을 할 때도 적극적으로 도왔다고 한다.

이화여대 학생들의 본관 점거 농성 불씨가 된 평생교육 단과대 ‘미래라이프대’ 사업 추진에도 앞장섰다. 교육부로부터 이 사업을 따낸 뒤 이 교수는 글로벌미래평생교육원장이라는 중책을 맡았다. 익명을 요구한 이화여대 관계자는 “교내에선 미래라이프대가 설립되면 당연히 이 교수가 학장이 될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현재 의류산업학과 학생들은 이화여대 생활환경관 곳곳에 대자보를 붙여 가며 이 교수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본지는 이 교수의 해명을 듣기 위해 수차례 연락했으나 통화가 되지 않았다.

글=홍상지·조한대 기자 hongsam@joongang.co.kr
사진=최정동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