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 국방 “최첨단 무기 아태지역 계속 배치”

기사 이미지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최첨단 무기를 계속 배치할 것”이라고 18일(현지시간) 밝혔다.

카터 장관은 이날 미 외교전문지 포린어페어스 최신호에 게재한 ‘재균형과 아시아·태평양 안보’라는 기고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추진하고 있는 ‘아시아 재균형’ 정책의 성과와 방향을 소개했다.

그는 “아시아 재균형 정책의 2단계로 최정예 미군 요원과 최신식 무기를 이 지역에 계속 배치하겠다”고 말했다. 카터 장관은 최신 무기로 미 공군의 F-22와 F-35 스텔스 전투기, P-8A 포세이돈 해상초계기, 수직 이착륙기인 V-22 오스프리, B-2 전략폭격기, 최신 수상함 등을 열거했다. 이 무기들의 상당수는 올해 한·미 연합훈련 을지프리덤가디언(UFG) 때 투입됐던 것들이다. 또 해군 수상함의 살상력을 향상시키는 한편 버지니아급 핵추진 잠수함, 수중 드론, 장거리 폭격기 B-21, 사이버 공간과 우주·전자전 장비 개발에 투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선 아시아 재균형 정책의 첫 번째 단계로는 미 해군과 공군력의 60%를 아태 지역에 투입하고 있으며 주일미군과 주한미군 전력을 현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카터 장관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미국·일본·한국의 3국 공조를 언급하면서 지난 6월 처음 실시한 탄도미사일 경보 훈련을 예로 들었다. 2014년 10월 한국의 ‘조건부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합의와 올해 7월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 결정 등도 아태 지역 안정과 평화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미국이 북핵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는 전문가의 경고 메시지도 나왔다. 제이미 미식 미 중앙정보국(CIA) 전 부국장은 18일 경제전문지 포춘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은 핵 개발뿐 아니라 핵무기를 쏠 미사일 능력을 갖춰 가고 있으며 미 대통령 당선인은 전임자가 마주하지 않았던 북한 문제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식 전 부국장은 “북한이 미사일 기술 개발에 성공할 경우 미군기지가 있는 괌이나 본토까지 도달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북핵 문제 해결책으로 “중국과 이 문제를 밀접하고 은밀하게 논의해 가야 하며 한국·일본과도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