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원희룡 “반기문·문재인과도 팀워크 가능”

기사 이미지

원희룡 제주지사가 19일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패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새누리당 대선 후보군으로 분류되는 원희룡 제주지사가 19일 “연정이 가능한 정치를 꿈꿔야 한다”며 “제게 국가 권력 구조를 짤 기회가 주어진다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모시고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로 대변되는 야(野) 3당의 고민을 취합해 이끌어 가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날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새누리당·더민주·국민의당이 서로 다른 점을 부각시키지만 공통점도 많다”며 “세계적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대연정 팀워크 정치’가 가능하다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연정을 한다면 어느 정권에서든 반 총장, 문 전 대표가 본인 역할을 못할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원 지사는 대선 출마 선언 시기에 대해선 “국민이 저를 필요로 한다는 확신이 서면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현재 지사로서의 책임을 다하면서 6개월, 1년 뒤 안보·경제·리더십 갈등이 심각한지 지켜보며 합당한 때를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지난 5월 제주포럼 행사에서 반 총장을 만난 적이 있다. 원 지사는 “그때 반 총장과 그런(대선 출마 관련) 의견을 교환한 적은 없고 솔직하게 아는 바도 없다”면서도 “상당히 성격이 원만한 분이고 가깝고 편한 사이라 공개적인 자리에서 험담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남경필 경기지사와 함께 한나라당(새누리당의 옛 이름) 의원 시절 ‘남·원·정(정병국)’으로 불리는 소장파 그룹으로 분류됐다. 남 지사가 모병제, 사교육 규제 등의 예비 공약을 내세우며 대선 행보에 나서고 있는 것에 비해 원 지사의 주목도가 떨어진다는 평가도 나온다. 이에 대해 원 지사는 “정책을 공부해서 학자가 발표하는 식으로 이슈를 제기하는 건 하지 않겠다”며 “국민 모두의 꿈으로 공약 비전을 만들 수 있는 때가 오면 파워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