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차기 대통령 누가 돼도 미 보호주의 통상정책 한국에 압력 가중될 것”

기사 이미지

문정인(左), 최영진(右)

미국 대통령 선거가 3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미국에선 민주당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이 승리할 거란 예상이 압도적으로 많다. 국내 한미관계 전문가들의 예상은 어떨까.

전·현직 워싱턴 특파원 모임인 한미클럽(회장 봉두완)이 1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주최한 ‘미국 대통령 선거 어떻게 치러지는가’ 토론회에 발제자로 참석한 최영진 전 주미대사와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는 “클린턴 우세로 단언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최 전 대사는 기성 정치권에 대한 불신이 높은 점을, 문 교수는 경합주 지지율 박빙세를 그 이유로 꼽았다.

최 전 대사는 “미국은 현재 빈익빈 부익부 문제가 최고조에 달한 상태”라며 “경합주인 러스트벨트(쇠락한 공업지역)에서 이기는 게 관건인데, 이쪽 지역 민심은 기성 정치권에 대한 불신이 매우 강하다”고 말했다.

문 교수는 “러스트벨트 중에서도 오하이오주의 여론조사를 주목할 만하다”고 지적했다. 오하이오주는 제조업·농업이 골고루 강세를 보이는 등 미국 전체(여론)를 가장 축약적으로 보여주는데, 10~15일 여론조사에서 트럼프가 48%로 클린턴(44%)을 앞섰다는 것이다. 문 교수는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을 제외하고 미 역사상 오하이오에서 패배한 후보가 미 대통령이 된 적은 없다”고 말했다.

클린턴이 미 대통령이 되든, 트럼프가 되든 한·미 관계는 부담이 가중될 것이라고 최 전 대사와 문 교수가 입을 모았다. 최 전 대사는 “클린턴마저 보호주의 통상정책으로 선회해 한미자유무역협정(FTA)에서 미국 압력이 가중될 것이라 본다. 다만 클린턴의 경우 유연성있게 정책 변화를 가져가 큰 걱정은 안 해도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 교수는 “트럼프가 될 경우 한미관계는 큰 위기에 부닥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문 교수는 “미국이 아닌 다른 나라와의 동맹 강화 등으로 외교 다변화를 꾀하면 된다”며 “트럼프가 대통령 될 것을 가정해 안보 위험을 부각할수록 미국에 약점이 될 뿐”이라고 조언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