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케이크 등 4만원어치 받은 초등교사 중징계 절차

학부모로부터 케이크와 과자 등 선물을 받은 대구의 한 초등학교 여교사가 중징계를 받게 됐다.

대구시교육청은 19일 달서구의 한 초등학교 1학년 담임인 30대 여교사 A씨를 공무원행동강령 위반으로 징계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학부모 상담 기간인 지난달 19일부터 22일 사이 3명의 학부모와 학교에서 각각 만났다. 그러곤 학생들의 상담을 진행하면서 수제비누와 케이크·화과자를 받았다. 교육청 측은 세 가지 선물을 합하면 4만2000원어치로 추산했다. A씨는 수제비누는 학교 화장실에 두고 사용했고 케이크와 화과자는 따로 챙겨갔다고 한다. A씨의 행동은 익명의 한 제보자가 지난달 26일 교육청 부패신고센터에 “교사가 학부모에게 케이크 등을 받았다”고 제보하면서 드러났다.

교육청 조사에서 A씨는 “상품권이나 현금이 아니라 학교를 찾는 학부모의 약소한 선물로 공무원행동강령 위반인지 알지 못했다”고 전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과자 등을 받은 시기가 9월 28일 김영란법 시행 이전이어서 선물을 건넨 학부모는 처벌 대상이 아니겠지만 금품 등을 수수한 여교사는 기존 처벌 규정이 있기 때문에 중징계가 불가피할 것 같다”고 말했다. 공무원행동강령에는 금품 등을 수수하면 학교 행동강령책임관인 교감에게 자진 신고하고 수수한 금품 등을 인도해야 한다. 이를 지키지 않아 적발되면 100만원 미만의 금품 등을 받았더라도 금품 등 수수 금지 위반 징계양정기준에 따라 감봉 이상 처벌 대상이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대구의 한 초등학교 40대 교사는 “이제 학부모를 만나는 것 자체가 조심스럽고 부담스럽다”고 말했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