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뻥 뚫린 제주공항…중국인, 담 넘어 밀입국

항공기를 타고 제주공항에 도착한 중국인이 입국심사를 거치지 않고 공항 철조망을 넘어 제주로 밀입국했다가 붙잡혔다.

제주출입국관리사무소는 “지난 18일 오후 10시19분쯤 항공기를 타고 제주국제공항에 들어온 중국인 왕모(34)가 공항 담을 넘어 제주시내로 달아났다가 하루 만에 붙잡혔다”고 19일 밝혔다. 외국인이 제주공항의 담을 넘어 밀입국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 하얼빈에서 온 왕은 18일 오후 10시19분쯤 제주공항에 도착했다. 왕이 탄 항공기는 버스를 이용해 공항 내부로 이동했다. 왕은 함께 항공기를 타고 입국한 중국인들의 무리에서 벗어나 홀로 공항 남쪽에 설치된 벽을 넘어 시내 쪽으로 달아났다.

전문가들은 왕이 공항 건물 안으로 들어오지도 않고 담을 넘었다는 점에서 공항 보안에 문제가 있었다고 보고 있다. 실제 왕은 항공기에서 내려 건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아무런 제지도 받지 않고 31분 정도를 공항 한쪽에 숨어 있다가 담을 넘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왕이 2m 높이의 시멘트 벽을 점프해서 올라간 뒤 1m 높이로 설치된 철제 펜스의 구멍이 뚫린 곳을 밟고 넘어간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제주출입국관리사무소는 입항보고서에 기재된 승객보다 입국심사를 받은 승객이 적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공항에 설치된 폐쇄회로TV(CCTV)를 확인했다. CCTV에는 왕이 이날 오후 10시47분쯤 펜스 철조망을 넘어 도주하는 모습이 찍혀 있었다. 출입국관리사무소는 제주 시내에 대한 수색을 벌인 끝에 19일 오후 제주시 오라동의 한 가정집에 숨어 있던 왕을 검거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