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간추린 뉴스] ‘빨간 우의’ 당사자 "백남기 가격 안했다”

지난해 11월 민중총궐기 집회 당시 경찰의 물대포를 맞고 쓰러진 백남기 농민을 주먹으로 가격했다는 의혹을 받아온 A씨가 19일 “나는 백씨를 가격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A씨는 당시 입었던 의상 때문에 ‘빨간 우의’로 불려왔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