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다큐 거장 마이클 무어, 이번엔 트럼프 풍자

기사 이미지
미국 문화계의 대표적 진보 인사인 마이클 무어(62) 감독이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선후보를 주제로 한 영화를 공개했다. 무어 감독은 ‘볼링 포 컬럼바인’ ‘화씨 9/11’ 등으로 유명한 다큐멘터리 영화계의 거장이다.

미국 연예전문지 할리우드리포터는 무어 감독이 18일 저녁(현지시간) 뉴욕 IFC 센터에서 영화 ‘트럼프 나라의 마이클 무어’(사진) 무료 시사회를 열었다고 보도했다. 상영에 앞서 IFC 센터는 홈페이지를 통해 “오하이오주 공화당원들이 막으려고 한 영화를 보러 오라”며 “오스카상 수상자 마이클 무어가 적진에 들어가 대담하고 유쾌한 원맨쇼를 벌였다”고 소개했다.
기사 이미지

마이클 무어

73분 분량의 이 영화는 양대 후보가 각각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됐을 때 일어날 수 있는 상황에 대해 무어 감독이 직접 말하는 형식으로 이루어졌다. 트럼프가 당선된 상황에서는 멕시코의 접경 도시에 대한 미국의 공습이 이루어지고 뉴스 채널은 강경보수 매체인 브레이트바트나 로저 에일스 전 폭스뉴스 회장이 장악하는 식이다. 또 평소 트럼프가 “역겹다”고 비하해 온 여성 코미디언 로지 오도넬이 사모아 섬으로 강제 추방되는 장면도 담겨 있다.

무어는 앞서 트럼프에 대해 “정말 엿 같은 X”라고 하는 등 비판을 이어왔다. 그러면서 그는 “후보의 자질과 표심은 전혀 다르게 움직이고 있다”며 “트럼프의 당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날 상영을 마친 무어 감독은 “이 더러운 상황은 끝난 게 아니다”라며 “대선 전까지 최대한 많은 미국인들이 이 영화를 보는 것이 나의 목표”라고 말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