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추궈훙 “한국과 중국은 부부 사이 같다”

“한국과 중국 관계는 부부 사이와 같다. 유리잔을 던지고, 접시를 깰 정도로 심하게 싸울 수는 있을지라도 결국 잘 지낼 수밖에 없는 운명이다.”
기사 이미지

추궈훙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는 19일 한국중견기업연합회(회장 강호갑)가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주최한 초청 강연회에 참석해 “양국 간 정치적 갈등이 경제 관계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가 정치·군사 교류에는 영향을 주겠지만 경제 협력은 별다른 충격을 받지 않을 거라는 의미다.

추 대사는 또 일각에서 제기되는 ‘비자 보복’에 대해 ‘오해’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 내 일부 여행사들의 탈법 행위를 바로잡는 과정에서 취해진 조치”라며 “이전까지는 일부 여행사만이 비자 발급 업무를 대행했지만 앞으로는 합법적 조직이라면 모두 초청자격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중 경제협력의 전망을 묻는 질문에는 “양국 간 체결된 FTA(자유무역협정)

효과가 내년부터는 명시적으로 드러날 것”이라며 “글로벌 경기 침체, 양국 간 정치적 갈등 등의 영향을 받지 않을 수는 없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경제협력 잠재력은 여전히 크다”고 답했다.

한우덕 기자 woodyh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