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죽다 살아난 오지배 “더 높은 곳 보고 있다”

기사 이미지

오지환

LG에서 유광점퍼 같은 선수를 꼽는다면 유격수 오지환(26)이다. 결정적인 수비와 타격으로 승리를 이끌 땐 누구보다 반짝반짝 빛난다. 그러나 실수를 하는 날에는 원망을 한몸에 받는다. 팬들은 그를 ‘오지배’로 부른다. 잘해서 경기를 지배할 때가 많고, 못 해서 경기를 지배할 때도 많다는 뜻의 중의적 표현이다.

지난 17일 준PO 4차전에서도 오지환은 경기를 지배했다. 4-4로 맞선 8회 말 2사 만루에서 천금 같은 역전타를 때려내 5-4 역전승을 이끌었다. 양상문 LG 감독은 “이게 오지환의 진짜 모습”이라고 말했다. LG를 2년 만에 PO로 이끈 오지환은 준PO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11일 KIA와의 와일드카드 결정 1차전에서 결정적 수비실책 2개를 저질러 패배의 빌미를 제공했던 그는 다시 환한 미소를 되찾았다.

NC와의 PO 1차전을 이틀 앞둔 19일 잠실구장에서 만난 그는 “팬들이 날 ‘오지배’라고 부르는 걸 잘 알고 있다. 그만큼 관심을 받고 있다는 의미로 생각한다. (어떤 의미로 경기를 지배하느냐는) 결국 내가 하기 나름”이라고 말했다.

올 시즌 초 오지환은 최악의 슬럼프를 겪었다. 부상으로 개막전에 뛰지 못하다가 4월 12일 1군에 올라왔다. 그러나 좀처럼 컨디션을 회복하지 못하며 1할대 타율에 그쳤다. 6월 중순 2군에 다녀온 오지환은 완전히 다른 선수가 됐다. 7월 이후 타율 0.337, 홈런 17개를 기록했다. 결국 데뷔 이후 가장 높은 타율 (0.280)로 정규시즌을 마쳤고, LG 유격수로는 처음으로 20홈런을 달성했다. 오지환은 “시즌 초반엔 정말 힘들었다. “넌 할 수 있다”는 격려를 많이 받았다. 시즌이 끝난 뒤 “나도 할 수 있다”는 걸 깨달았다”고 말했다.

누구보다 뜨거운 여름을 보낸 오지환은 가을야구도 지배할 기세다. 오지환은 “즐거운 마음으로 PO를 준비하고 있다. 팬들의 응원을 받으면서 경기에서 계속 이기니 체력이 더 좋아지는 것 같다. 팬들이 유광점퍼를 입은 모습을 보면 정말 행복하다”고 했다. LG는 올 시즌 NC에 6승1무9패로 열세다. 그러나 오지환은 “시즌 전 우리를 하위권으로 예상한 사람들이 틀렸다는 걸 증명했다. 지금 팀 분위기가 워낙 좋다. 우리는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고 말했다.

◆NC 이재학, PO 엔트리 제외=NC는 19일 “선발투수 이재학을 PO 엔트리에 포함시키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재학은 지난 8월 승부조작과 관련해 경찰에서 참고인으로 소환 조사를 받았으나 결백을 주장했다. 이태일 NC 대표는 “수사와 관련된 논란을 축제의 장으로 가져오는 건 팬 여러분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재학은 올시즌 12승(4패)을 기록했다.

김원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