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gift&] 이탈리아 고품질 슈트 감성 담은 ‘비즈니스 캐주얼’

기사 이미지

브루노바피의 자스페 슈트와 체스터필드 코트를 착용한 웰메이드 앰베서더 정우성. [사진 브루노바피]

‘영포티’가 추구하는 젊은 감성이 남성 패션업계 필수요소로 자리잡았다. 이탈리안 감성의 클래식 슈트 브랜드로 차별화된 포멀룩을 선보여온 ‘브루노바피’도 영포티 세대를 위해 격식은 차리되 편안하고 자유로운 스타일링의 이탈리아 감성 ‘비즈니스 캐주얼 라인’을 확대했다. 브루노바피는 고품질 슈트 중심의 포멀라인 외에 젊은 감각의 비즈니스 캐주얼 라인, 컨템포러리 캐주얼 라인인 B.브루노(B.bruno) 등 세 가지 라인으로 영포티는 물론 3545세대 남성을 위한 이탈리아 감성의 남성 브랜드로 자리잡을 계획이다.

브루노바피는 하반기 시즌 테마를 ‘굿맨’으로 두고 40대를 위한 굿맨 패션을 제안한다. 포멀 라인은 클래식한 스타일링과 차별화된 슈트 패션을 선보인다. 최고급 원단을 사용한 클래식 슈트부터 잔잔한 조직감의 고급스러운 패브릭 활용, 은은한 컬러믹스, 세련된 핏감을 더한 슈트는 이탈리아 정통 슈트의 고품질 감성을 담았다. 특히 자스페 슈트는 세 가지 다른 색 실을 꼬아 만든 실로 보는 방향에 따라 달라 보이는 은은한 컬러 믹스가 매력적이다. 아우터로는 체스터필드 코트를 추천한다. 울과 캐시미어 혼방으로 보온성을 높였다. 슬림한 라인을 강조한 트렌디한 디자인으로 허리는 날씬하게, 다리는 길어보이는 효과를 준다.

비즈니스 캐주얼 라인은 영포티를 위한 아이템을 중심으로 포멀 라인과도 조화를 이루며 젊은 감성을 더하기에 모자람이 없다.

트렌디한 감성의 30대 남성을 위해 클래식함을 현대적 특성과 결합한 B.bruno(B.브루노)도 눈여겨볼 만하다. 미니멀한 체크 패턴을 반영한 슬림핏 슈트 또는 이국적이면서 세련되고 간결한 핏으로 슈트와 매치시킬 수 있는 스타일을 다양하게 제안한다.

브루노바피는 라이프스타일 패션 전문점 웰메이드에서 만날 수 있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