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gift&] 트렌치 코트의 계절…편안함과 청순함을 걸치다

기사 이미지

버버리 트렌치 케이프를 밝은 컬러의 청바지와 매치한 배우 한효주. [사진 버버리]

‘트렌치코트’의 대명사로 자리 잡은 버버리 트렌치코트는 10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전 세계 남녀노소의 사랑을 받아왔다.

영국을 대표하는 버버리 트렌치코트는 영국의 북쪽 지역인 캐슬포드(Castleford)에서 전통적 방식과 최신 기술이 결합해 제작된다. 한 벌의 트렌치코트가 탄생하기 위해서는 고도의 숙련된 기술을 요하는 100여 개 공정을 거쳐 완성된다. 트렌치코트 스토리의 핵심은 무엇보다도 촘촘하게 직조된 원단에 있다. 토마스 버버리에 의해 1879년 개발된 개버딘은 혁신적인 원단이다. 현대의 개버딘은 전통적인 기술방식을 고수 하면서도 현대의 공정 과정을 거쳐 훨씬 개선된 원단으로 제작하고 있다.

기본 헤리티지 컬렉션 외에도 케이프 트렌치 등 디자인이 변형된 패션 트렌치 제품도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어 각자 취향에 맞는 디자인을 선택할 수 있다. 버버리 트렌치 케이프를 밝은 컬러의 청바지와 매치한 배우 한효주는 편안하면서도 청순함을 보여준다. 배우 김고은은 티셔츠와 블랙 슬랙스에 무심한 듯 버버리 엑스트라 롱 헤리티지 트렌치코트를 걸쳐 세련된 스타일을 선보였다.

미국 모델 칼리 클로스와 김태리는 비슷한 듯 각자 다른 스타일로 소화했다. 칼리 클로스는 짧은 길이감의 청바지와 블랙 터틀넥, 트렌치코트를 매치해 세련된 스타일을 선보였다. 김태리는 스키니 진에 흰색 티셔츠에 트렌치코트 벨트를 묶어 심플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트렌치코트의 정석을 보여주었다. 헤리티지 트렌치 컬렉션은 15가지 컬러 옵션 중 한 가지를 선택해 최대 3글자까지 이니셜을 새길 수 있는 모노그래밍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편 버버리는 지난달 19일 영국 소호 중심가에 있는 ‘메이커스 하우스(Makers House)에서 ‘9월 컬렉션’을 선보였다. 9월 컬렉션은 여성과 남성의 컬렉션을 함께 선보인 최초의 행사일 뿐만 아니라 고객이 쇼가 끝난 직후 제품을 바로 구매할 수 있는 방식을 처음으로 도입했다. 문의 080-700-8800.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