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정현 "북한이 무너질 날이 멀지 않았다"

기사 이미지

[사진 뉴시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19일 “이제 북한 내부 고위층조차도 흔들리기 시작했고, 탈북을 감행하는 현상들이 계속 벌어지고 있다”며 “북한이 무너질 날이 멀지 않았다는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1회 장진호 전투 영웅 추도식에 참석해서다.

이 대표는 “남한 내부에 있었던 많은 분열과 혼란과 갈등도 이제 종식되고 심지어 그간 안보를 무시했던 정치집단들까지도 국민들의 이런 정서에 눌려 안보 우클릭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대한민국 국민이 하나로 뭉쳐지는 것이 어떤 첨단 무기보다도 더 강력한 힘이 되어 너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보수층 결집을 겨냥한 박근혜 정부의 성과도 강조했다. 그는 “이 정부에 들어와서 체제 전복 세력이었던 (이석기 내란 음모 사건 관련) RO를 포함한 세력들에 대해 단호히 대처했고, 불법으로 국기를 혼란시키는 무리들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처하고 있기 때문에 거의 임계점에 다다랐던 종북세력들이 점차 꺾이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은 미국과 중국, 러시아, 일본을 포함한 세계 각국을 설득해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고 북한의 핵 도발에 대해 규탄하는 체제를 형성해 북한을 국제사회에서 완전히 고립되게 만들어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유미 기자yumip@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