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손학규 내일 오후 정계복귀 공식 선언

기사 이미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20일 정계복귀 선언을 앞두고 19일 전남 강진군 만덕산 정상에 올라 강진만을 바라보며 상념에 잠겨 있다. [사진 손학규 전 대표 측]

전남 강진에서 칩거 중이던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20일 정계복귀를 공식 선언한다.

2014년 7·30 보궐선거 때 경기도 수원병 선거구에 출마했다 낙선한 바로 다음날인 7월 31일 정계은퇴를 선언한 지 2년2개월 만이다.

손 전 대표는 정계은퇴 선언 이후 전남 강진의 토굴에 머물며 여의도 정치권과 거리를 두며 지내왔다. 지난 4·13 총선 때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으로부터 합류 권유를 받는 등 정치적 계기가 있을 때마다 지속적으로 정계복귀 요청을 받았지만 모두 고사해 왔다.

그러던 중 지난달 20일 “강진에서 일어난 다산의 개혁 정신으로 나라를 구하는 데 저를 던지겠다”고 밝히면서 손 전 대표의 정계복귀가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전망이 나왔다.

손 전 대표는 내일 오후 4시 국회 정론관에서 정계복귀를 알리는 공식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정계은퇴 선언을 오후 4시 정론관에서 한 것을 고려해 같은 시간과 장소를 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 전 대표는 19일까지 강진에 머문 뒤 20일 아침 일찍 서울로 떠날 예정이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