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부, 엔지니어링 산업 육성에 나선다

 
고부가가치 분야로 떠오른 엔지니어링 산업 육성을 위해 연간 100억원이 넘는 정부 예산이 투입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런 내용이 담긴 ‘엔지니어링 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19일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발표했다.

엔지니어링은 건물이나 물건을 만들 때 시공·조립 업무 이외에 필요한 활동을 말한다. 설계, 기획, 프로젝트관리, 감리, 보수 등이 해당된다. 산업부에 따르면 엔지니어링산업의 부가가치 창출 비율은 65.3%로 서비스업(56.4%)이나 제조업(21.1%)보다 높다. 10억원 당 만들어지는 고용자 수인 고용유발계수도 14.1명으로 제조업(4.8명)의 약 3배다. 미국·캐나다 등 5개국이 세계 시장의 70%를 장악한 선진국형 산업이다. 한국의 시장 점유율은 2.4%에 그친다. 기본 설계 등 주요 엔지니어링 업무는 대부분 해외기술에 의존하고 있다.

엔지니어링 산업의 핵심은 고급 인력이다. 산업부는 2014년 설립한 엔지니어링개발연구센터에 50억여 원의 예산을 들여 실무형 엔지니어를 키울 계획이다. 이를 위해 미국 텍사스주 A&M대 등 엔지니어링 원천기술을 가진 유명대학과 공동 석사과정을 설계실습 중심으로 운영한다. 미 페트로스킬스, 프랑스 IFP 등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교육기관의 강사와 수업과정도 국내에 도입하기로 했다. 프로젝트 관리 분야에서는 관련 교육을 받은 사람에게 자격증을 부여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대학과 함께 중소기업에서 쓸 저렴한 엔지니어링 소프트웨어(SW)도 개발한다. 2017~2020년까지 국산SW를 쓰는 중소기업 400곳에 비용도 지원한다. 이 방안들을 추진하기 위해 엔지니어링SW 분야에 연간 51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엔지니어링 사업자를 선정할 때에도 현재의 최저가 경쟁 방식에서 벗어나 기술 배점의 비중을 높이고 장기적으로 기술력 평가 위주의 ‘종합심사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해외 개발도상국에 인프라를 지어주는 정부 공적개발원조(ODA)사업에 국내 엔지니어링 회사를 참여시켜 수주 실적을 쌓는 기회로 활용할 계획이다.

도경환 산업부 산업기반실장은 “선진국은 산업 전반에 엔지니어링 개념을 도입해 고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있다”며 “한국 기업의 엔지니어링 경쟁력 향상을 위해 정부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