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도쿄 올림픽 조정 경기 한국 분산 개최? 체육회 "IOC 통보 없었다"

2020년 도쿄 올림픽 조정·카누 경기가 한국에서 분산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는 일본 언론의 보도에 대한체육회가 '관련한 내용을 통보받은 게 없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일본 아사히 신문 등 다수 매체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예산 문제를 겪고 있는 도쿄 올림픽 조정 경기장에 대한 차선책으로 한국의 충주에서 대회를 분산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도쿄도가 올림픽 경기장 건설비용이 기존 69억 엔(약 749억원)보다 7배 이상 많은 491억 엔(약 5333억원) 가량 들 것으로 예상돼 기존 시설을 활용하는 쪽으로 계획 변경을 검토하자 IOC가 조정 경기에 대해 충주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18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는 도쿄도청에서 올림픽 개최 비용에 대해 논의했다.

이에 대해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19일 전화 통화에서 "도쿄 올림픽 조정 경기를 충주에서 개최하는 방안에 대해 아직 IOC나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로부터 어떠한 내용도 전달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IOC는 지난 2014년 올림픽 개혁안 '어젠다 2020'을 채택해 개최국 밖에서 경기를 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IOC에서 언급한 것으로 알려진 충북 충주에는 2013년 세계조정선수권대회가 열린 충주 탄금호 국제조정경기장이 있다.

충주시 가금면 탑평리 13만3531㎡에 예산 993억원을 투입해 조성된 최첨단 조정 경기장인 탄금호 국제조정경기장은 국제조정연맹(FISA)이 정한 규격에 맞춰 만들어졌다. 세계선수권뿐 아니라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지난해 광주 유니버시아드 등도 치러냈다. 체육회 관계자는 "현재로선 IOC와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 간의 협의가 먼저다. IOC에서 공식적으로 분산 개최 제안이 오면 정부와도 시설, 개최 타당성 등을 내부적으로 검토하는 과정을 거쳐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