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오바마 대통령 이복형 3차 토론에 초청

기사 이미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이복 형인 말리크 오바마가 도널드 트럼프의 초대를 받아 19일(현지시간) 오후 3차 토론에 출연한다고 뉴욕포스트가 1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를 지지하는 말리크는 "트럼프의 게스트로 토론장에 가게 돼 흥분된다. 트럼프는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는 "나는 말리크와 만나는 것을 학수고대하고 있다"며 "그는 동생보다 훨씬 좋은 사람이다"고 말했다.

현재 워싱턴DC에 거주하고 있는 말리크는 2008년 미국 대선 때 민주당원으로 활동했으나, 지난 7월 트럼프 지지를 선언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