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남양주시, 서강대 측 ‘제2캠퍼스 재협의’ 제안 거절

경기도 남양주시가 "‘제2캠퍼스 조성 협약’을 재협의 하자"는 서강대 이사회 측의 제안을 거절했다.

남양주시는 지난 17일 서강대 이사회의 제안에 이 같이 회신했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총장 사퇴 등으로 내홍을 겪는 서강대 이사회는 지난달 30일 ‘현재 공석인 제2캠퍼스 건립 기획단장과 부단장을 최대한 빨리 새로 임명할 테니 협약 전반에 걸쳐 재협의하자’는 내용의 공문을 남양주시에 보냈다. 서강대 이사회는 또 양정역세권 개발사업의 개발이익을 제2캠퍼스에 투자하고, 해당 금액을 확약해 달라고 공문을 통해 요구했었다. 이 공문은 남양주시가 지난달 초 서강대 측에 보낸 대학 이전 승인 신청 등 캠퍼스 건립과 관련된 절차 이행을 촉구하는 내용의 공문에 대한 회신이었다.

남양주시는 이번 회신에서 “서강대 이사회가 협약에 대한 책무를 이행하는 것이 먼저”라며 “재투자금을 500억원으로 정한 확약서는 협의의 전제 조건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서강대 이사회는 90일 이내에 (교육부에 대학 이전 승인 신청 등) 협약에 대한 구체적인 성과를 보여줘야 한다”며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손해배상 청구 등 법적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회신했다.

앞서 남양주시와 남양주도시공사ㆍ서강대는 제2캠퍼스 건립과 관련, 2010년 2월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데 이어 2013년 7월 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서강대는 내년 14만2000㎡에 학생과 교직원 2200명 수용 규모의 캠퍼스를 조성하는 등 3단계로 나눠 대학을 조성하기로 했다. 시는 행정 지원을 담당하고, 남양주도시공사는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서강대 제2캠퍼스 등 양정역세권 개발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후 사업부지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가 서강대 캠퍼스 건립 승인 등을 조건으로 해제되는 등 사업이 추진됐다. 하지만 최근 서강대 이사회의 반대로 유기풍 총장이 사퇴하면서 사업 차질이 우려됐다. 이에 대해 남양주시 관계자는 “2013년 7월 양 측이 맺은 협약에 구속력이 있는 만큼 손해배상 등 법적 대응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남양주=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