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토 사오정] 대북결재 진상조사 vs 비선실세 국정농단…여야 공방 가열

기사 이미지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당 대표실에서 열린 비선실세 국정농단 편파기소 대책위원회 첫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정갑윤 새누리당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대북결재 요청사건 진상규명위원회 위원장이 19일 오전 당사에서 열린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비선실세 국정농단 편파기소 대책위원회 위원장이 19일 오전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회의에서 추미애 대표와 이야기하고 있다.

'송민순 회고록'에서 시작된 여야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새누리당이 지난 18일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대북결재사건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린데 이어 더불어민주당은 19일 '비선실세 국정농단 편파기소 대책위원회'를 출범시켰다. 새누리 '진상조사위원회'는 정갑윤 의원이, 더민주 '대책위원회'는 전해철 의원이 각각 위원장으로 나섰다.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새누리 진상조사위 회의에서 정갑윤 위원장은 "이번사건은 인조가 청태종에게 무릎을 꿇은 삼전도 치욕과 버금가는 대굴종 사건"이라며 문재인 전 대표에게 석고대죄를 촉구했다. 비슷한 시각 열린 더민주 대책위 회의에서 전 위원장은 "'최순실게이트'의 실체를 밝히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비선 실세 의혹부터 규명하라고 맞섰다.

문재인 전 더민주 대표를 향해 "북한과 내통했다"고 맹비난했던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를 향해 추미애 더민주 대표는 이날 "새누리당에 품격을 바라지는 않지만 최소한 천박하지는 말아야 한다", "새누리당은 안보 극장, 한물간 낡은 매카시 영화를 틀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또 "적반하장 막말과 거짓, 끔찍한 말들로 사실을 호도하는 이정현 대표와 박명재 사무총장에 대해 법적조치를 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박종근·오상민 기자 oh.sangmin@joins.com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