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교육부 대학평가에 반기 든 전문대협의체…"새로운 대학평가 지표 만들겠다"

전문대 협의체가 "정부 주도의 대학구조개혁평가가 전문대에 불리하다"며 직접 새로운 지표 개발에 나섰다.

전문대교육협의회는 19일 '대학구조개혁평가 및 제도 개선 TF'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TF 팀장은 우형식 한림성심대학교 총장이 맡았으며 우 총장 외에도 총장 3명과 처장급 교수 12명이 TF에 참여했다. TF는 향후 있을 교육부의 2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에 앞서 고등 직업교육기관으로서 전문대학이 갖는 특수성과 현장의 요구를 반영한 평가지표를 개발할 예정이다.

전문대교육협의회 관계자는 "대학구조개혁이 전문대학의 직업교육 질 향상에 기여하려면 평가 지표가 바뀌어야 한다"며 "늦어도 11월 말까지는 새로운 지표를 개발해 교육부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대학구조개혁을 통해 2015년부터 본격적으로 대학 정원 '구조조정' 중이다. 학령인구 감소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대학을 A~E등급으로 평가해 등급에 따라 정원 감축을 요구해왔다. 교육부는 낮은 등급을 받은 대학일 경우 더욱 많은 정원을 감축하도록 권고했다. 교육부는 1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2013~2017)에서 정원을 일반대 2만5891명, 전문대 1만4882명 줄일 예정이었다. 하지만 대학구조개혁평가 결과 실제 정원 감축 인원은 일반대 2만1867명(목표 대비 78.8%), 전문대 1만8906명(목표 대비 147.4%)이었다.

전문대교육협의회 관계자는 "일반대에 비해 전문대 정원 감축이 집중되는 등 불공정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불만도 많았다"이라며 "교육부에선 정원 감축 권고일 뿐 강제적으로 줄이지 않았다지만 각종 재정지원사업과 연계하는 상황에서 교육부 권고를 들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대학구조개혁평가 개선TF는 또 정부의 과도한 대학 평가와 규제가 오히려 교육의 질 향상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판단해 이에 대한 개선책도 교육부에 요구할 계획이다. 이기우 전문대교육협의회장(인천재능대학교 총장)은 "대학구조개혁에 대한 현장의견을 조사하는 등 매주 한 번 꾸준히 만나 전문대학의 입장이 교육부에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뜻을 모아볼 예정이다"고 말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