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왕족 예외없다"…사우디 왕자, 친구 살해 혐의로 결국 처형

살인 죄로 사형을 선고 받은 사우디아라비아의 왕자 한 명이 결국 처형됐다.

19일 영국 BBC는 투르키 빈 아드 알 카비르 왕자의 사형이 수도 리야드에서 집행됐다고 밝혔다.

처형 방식 등 자세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사우디에서는 칼로 머리를 베는 ‘참수’가 가장 일반적인 사형 방식이다.
 
추천 기사

카비르 왕자는 2012년 12월 한 캠핑장에서 친구를 총으로 쏴 숨지게 해 2014년 11월 사형 선고를 받았다.

사우디에서는 지난해 총 158번의 사형 집행이 있었고, 올해 카비르 왕자를 포함해 134명의 죄수가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그러나 왕족에 대한 사형 집행은 매우 드문 일이다.

1975년 파이살 왕을 암살한 조카 파이살 빈 무사이드 알 사우디를 처형한 사건이 있었다.

사우디 내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모든 공무원은 안정을 지키고 정의를 달성하는 데에 최선을 다 한다”고 밝혔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