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분투척·청소년성매매… 충남 홍성지역 폭력조직 검거

 
 
기사 이미지

폭력조직원들이 유흥업소와 손님을 위협할 때 사용한 흉기 [사진 충남경찰청]

인분투척·영업방해·청소년 강제 성매매·흉기협박…. 경찰에 적발된 충남 홍성지역 폭력조직원들이 자행한 범행이다.

충남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9일 유흥업소의 영업을 방해하고 청소년을 상대로 성매매 강요한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폭력조직 두목 A씨(38) 등 14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조직원 8명은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2013~2015년 홍성 일대 유흥업소에서 손님을 위협하고 조직원을 고용하라며 업주들을 괴롭힌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2013년 10월 조직원을 외상값 받아오는 일명 ‘해결사’로 고용하라는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이유로 공중 화장실에서 담아온 인분을 유흥업소 출입구에 뿌리기도 했다. 수십 차례에 걸쳐 유흥업소에서 술을 마시다가 다른 손님을 흉기로 위협하고 업주를 협박했다. 업주는 이들이 행패를 부려도 보복이 두려워 신고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행동대장 B씨(31) 등은 가출한 여중생·여고생 5명을 원룸에 합숙시키며 50여 차례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도 받고 있다. 성매매로 받은 돈을 갈취하기도 했다. 조직원 C씨(22) 등은 고등학생 23명에게 접근, 은행에서 통장을 만들도록 지시하고 빼앗은 통장 30개를 불법 스포츠토토 업체에 팔아넘기는 등 지역 고등학생들에게 공포의 대상이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충남경찰청 석정복 광역수사대장은 “폭력조직이 유흥업소를 장악하고 고등학생을 위협한다는 첩보를 입수, 1년여에 걸친 수사 끝에 조직원 전원을 검거했다”며 “조폭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홍성=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사진: 폭력조직원들이 유흥업소와 손님을 위협할 때 사용한 흉기 [사진 충남경찰청]
*동영상: 폭력조직원들이 자신들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는다며 인분을 유흥업소 입구에 뿌리고 있다. [동영상 충남경찰청]
*사진과 동영상 jdigital로 전달했습니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