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횡설수설에 갈 지자 행보"

기사 이미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상선 기자

새누리당이 19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 회고록 파문과 관련,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정조준하며 공세를 폈다. 문 전 대표가 2007년 당시 상황에 대해 언급을 피하고 있다는 주장을 펴면서다.

홍문종 의원은 평화방송 라디오 인터뷰에서 “가장 큰 문제는 문 전 대표께서 횡설수설하고 갈 지(之)자 행보를 하신다는 것”이라며 “대북 문제나 대북 인권 문제 같은 중요한 문제들을 기억 못 하고 계신다면 일국의 대통령을 하시겠다는 분으로서 능력과 자질이 있느냐”고 직격탄을 날렸다. 홍 의원은 “정치적으로 불리하다고 생각해 잘 모른다고 말하신다면 정직하지 못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태흠 의원도 SBS라디오 인터뷰에서 “기억이 안 난다고 하는 것은 참 가볍고 무책임한 행태”라며 “국민들이 이 문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지는 생각하지 않고 오로지 이런 상황에서 피해 나가려고 하는 모습들만 비쳐지고 있다”고 말했다.

YTN라디오에 출연한 남경필 경기지사는 문 전 대표가 최근 논란에 대해 ‘내가 제일 앞서가니까 두려워서 이러는 것’이란 취지로 말한 데 대해 “그것이야말로 진짜 동문서답이다. 처음에 ‘참여정부로부터 의사결정 구조를 배워라’는 식의 답한 것은 정말 황당하기 그지없다”고 비판했다. 남 지사는 특히 “문 전 대표가 확실하고 분명하게 당시를 기억해내고 본인이 그 당시에 어떤 입장이었는지를 밝히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 분명한 해결책”이라고 말했다.

서승욱 기자 sswo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