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형이 왜 안 뽑히지?…아예 통 속으로 들어간 20대 여성

 
술에 취해 인형 뽑기를 하려다가 기계가 뜻대로 되지 않자 통 속으로 아예 들어간 여성이 경찰에 의해 구조됐다.

18일 인천 서부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4시쯤 인천시 서구 석남동의 한 인형 뽑기 기계 안에 갇힌 A(20ㆍ여)씨가 지인의 신고로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구조됐다.

출동한 119 구조대는 전동 드릴과 공구로 기계 판을 자르고 A씨를 꺼냈다.
추천기사
A씨는 술을 마시고 인형 뽑기를 하려다가 뽑히지 않자 가로 30cm, 세로 30cm의 기계 출구로 들어갔다가 나오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기계 안으로 들어간 이 여성과 옆에서 망을 봐준 A씨 친구에 대해 특수절도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소방 관계자는 “갇힌 여성은 키가 165cm가량으로 성인 여성 평균보다 큰 키였는데 어떻게 좁은 기계 출입구를 비집고 들어갔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영상 인천서부소방서]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