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갤럭시노트7, 결국 법원으로…한·미서 손배소 제기

기사 이미지

단종으로 인해 환불·교환 처리 중인 갤럭시노트7. [중앙포토]

갤럭시노트7의 리콜과 단종 과정에서 불편을 겪은 소비자들이 삼성전자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성을 제기한다.

가을햇살법률사무소는 19일 “오전 9시30분 현재 손해배상에 참여할 57명을 모집했으며 삼성전자를 상대로 1인당 30만원을 청구하는 소장을 오는 24일 서울중앙지법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법률사무소는 인터넷 카페를 통해 21일까지 1차 소송인단을 모집하고 24일 법원에 소장을 1차 접수할 예정이다. 이후 2·3차로 추가 소송단을 모집할 예정이다. 소송 비용은 1인당 1만원이다.

가을햇살법률사무소 측은 “소비자들은 제품 구매와 배터리 점검, 교환 등으로 네 차례나 매장을 방문했다”며 “제품 사용에 따른 불안과 신뢰감 상실 등에 따른 정신적 충격을 받았으므로 소송을 청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법률사무소 고영일 대표변호사는 “재산적 손해는 원고 개인별로 입증하기 어렵더라도 정신적 손해는 상식적으로 분명하다”며 “제품 하자에 따른 손해배상 판례를 고려할 때 승소를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에선 이미 유사 소송이 제기됐다. 미국 네바다·펜실베이니아·캘리포니아 등 3개 주의 갤럭시노트7 이용자 3명은 지난 16일(현지시간) 삼성전자 미주법인을 상대로 뉴저지 뉴어크 지방법원에 공동소송을 제기했다.

소비자들은 소장에서 “지난달 초 리콜 발표 후 갤럭시노트7 사용을 중단했다”며 “기기를 사용할 수 없었는데도 삼성전자는 기기 대금과 사용료를 그대로 청구했다”고 주장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