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원 “文, 대선 후보로서 위기관리ㆍ리더십 의구심”

 
기사 이미지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송민순 회고록’ 논란과 관련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대응에 대해 “대통령 후보를 꿈꾸는 사람으로서 위기관리 능력과 리더십 문제에 강한 의구심을 가진다”고 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19일 의원총회에서 “문 전 대표는 매일 말씀을 바꾸지 말고 명확한 사실을 국민 앞에 밝혀서 논쟁을 종식시켜 줄 것을 요구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지금도 구태의연한 색깔논쟁으로 연일 정국을 혼탁스럽게 한다”면서 “문 전 대표 역시 명확한 사실을 밝히지 않고 매일 말씀이 바뀌고 있다. ‘일구사언’으로 이런 문제를 덮으려 해선 안 된다”고 했다.

한편 박 비대위원장은 전날 2002년 당시 박근혜 미래한국연합 대표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간의 비공개 회담 내용을 폭로할 수 있다던 자신의 공언에서 한발 물러서기도 했다.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박 비대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4시간의 대화내용을 공개하겠다는 말이냐’는 질문에 대해 “그건 해선 안 된다. 그럼 저도 새누리당과 똑같은 색깔론을 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박 위원장은 앞서 송민순 회고록 논란에 대한 새누리당의 색깔공세에 “지난 2002년 면담 내용을 공개할 수 있다”며 역색깔론을 경고한 바 있다.

박 위원장은 ‘박 대통령의 대화에 문제 제기할 내용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나라를 위해 저는 이야기하지 않겠다”고 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